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방장관, 장관인사 음해성 투서 수사지시
입력 2011.01.10 (09:07) 정치
김관진 국방장관이 진급 인사와 관련된 음해성 투서에 대해 수사를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군 관계자는 지난달 16일 장성 인사 때 준장으로 진급한 육군장교 이모 씨를 음해하는 익명의 투서가 최근 김 장관에게 전달됐다고 말했습니다.

투서에는 이 씨가 육군 모 부대에 근무하던 시절 1억원의 부대 운영비를 횡령했고, 그의 가족이 지난해 가짜 명품가방을 들여왔다가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다는 내용 등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관계자는 이 씨에게 문제가 없는 것으로 결론난 사안인데 같은 건으로 투서가 반복되자, 김 장관이 음해성 투서를 뿌리 뽑으라는 취지의 지시를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따라 국방부 조사본부는 지난 4일부터 태스크 포스를 조직해 투서를 누가 보냈는지 조사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국방장관, 장관인사 음해성 투서 수사지시
    • 입력 2011-01-10 09:07:57
    정치
김관진 국방장관이 진급 인사와 관련된 음해성 투서에 대해 수사를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군 관계자는 지난달 16일 장성 인사 때 준장으로 진급한 육군장교 이모 씨를 음해하는 익명의 투서가 최근 김 장관에게 전달됐다고 말했습니다.

투서에는 이 씨가 육군 모 부대에 근무하던 시절 1억원의 부대 운영비를 횡령했고, 그의 가족이 지난해 가짜 명품가방을 들여왔다가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다는 내용 등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관계자는 이 씨에게 문제가 없는 것으로 결론난 사안인데 같은 건으로 투서가 반복되자, 김 장관이 음해성 투서를 뿌리 뽑으라는 취지의 지시를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따라 국방부 조사본부는 지난 4일부터 태스크 포스를 조직해 투서를 누가 보냈는지 조사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