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형건설사, 고속철 폐기물 불법매립 덜미
입력 2011.01.10 (09:46) 사회
고속철 건설현장의 폐기물을 불법 매립한 건설사가 적발됐습니다.

부산 금정경찰서는 폐 콘크리트등 건설폐기물 500t을 불법 매립한 혐의로 두산 건설 등 건설사 2곳과 현장 소장 46살 김모 씨 등 3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해당 건설사들은 지난 2004년부터 부산 두구동 경부고속철도 14-1공구 노반공사를 하면서 발생한 폐 콘크리트 500t을 잘게 부순 뒤 흙과 함께 인근에 불법 매립한 혐의입니다.

또, 이같은 사실을 폭로하겠다며 협박해 건설사로부터 300만원을 갈취한 혐의로 인터넷 방송 전직 기자 62살 이모 씨 등 5명도 불구속 입건됐습니다.
  • 대형건설사, 고속철 폐기물 불법매립 덜미
    • 입력 2011-01-10 09:46:30
    사회
고속철 건설현장의 폐기물을 불법 매립한 건설사가 적발됐습니다.

부산 금정경찰서는 폐 콘크리트등 건설폐기물 500t을 불법 매립한 혐의로 두산 건설 등 건설사 2곳과 현장 소장 46살 김모 씨 등 3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해당 건설사들은 지난 2004년부터 부산 두구동 경부고속철도 14-1공구 노반공사를 하면서 발생한 폐 콘크리트 500t을 잘게 부순 뒤 흙과 함께 인근에 불법 매립한 혐의입니다.

또, 이같은 사실을 폭로하겠다며 협박해 건설사로부터 300만원을 갈취한 혐의로 인터넷 방송 전직 기자 62살 이모 씨 등 5명도 불구속 입건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