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당도 정동기 후보자 ‘자진 사퇴’ 촉구
입력 2011.01.10 (13:12)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정동기 감사원장 후보자에 대한 야당의 사퇴 공세가 거센 가운데 한나라당도 정 후보자의 자진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송창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나라당 지도부가 정동기 감사원장 후보자에게 자진 사퇴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한나라당 안상수 대표는 지난 주말 국민의 여론을 수렴하고, 오늘 최고위원회의에서 심도 깊게 논의한 결과 정 후보자는 감사원장으로서 적격성이 있다고 보기 힘들다는 판단을 내렸다고 말했습니다.

안상수 대표는 이어 정 후보자가 스스로 거취를 결정하는 것이 국민의 뜻에 따르는 것이고, 또 이것이 정부와 대통령을 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안형환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원희룡 사무총장은 이같은 당 지도부의 논의 내용을 청와대 정진석 정무수석에게 전화로 통보했습니다.

야당은 오늘도 정 후보자의 사퇴를 요구하며 파상 공세에 나섰습니다.

민주당 이춘석 대변인은 정 후보자가 민정수석으로 있던 시절 총리실의 민간인 사찰이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보고됐다는 일부 언론 보도를 언급하며 정동기 내정자는 절대로 감사원장이 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자유선진당 이회창 대표도 대통령의 측근인 정동기 후보자가 감사원장에 임명된다면 감사원의 독립성이 훼손될 수 있다며 정 후보자에 대한 지명 철회를 촉구했습니다.

KBS 뉴스 송창언입니다.
  • 여당도 정동기 후보자 ‘자진 사퇴’ 촉구
    • 입력 2011-01-10 13:12:54
    뉴스 12
<앵커멘트>

정동기 감사원장 후보자에 대한 야당의 사퇴 공세가 거센 가운데 한나라당도 정 후보자의 자진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송창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나라당 지도부가 정동기 감사원장 후보자에게 자진 사퇴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한나라당 안상수 대표는 지난 주말 국민의 여론을 수렴하고, 오늘 최고위원회의에서 심도 깊게 논의한 결과 정 후보자는 감사원장으로서 적격성이 있다고 보기 힘들다는 판단을 내렸다고 말했습니다.

안상수 대표는 이어 정 후보자가 스스로 거취를 결정하는 것이 국민의 뜻에 따르는 것이고, 또 이것이 정부와 대통령을 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안형환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원희룡 사무총장은 이같은 당 지도부의 논의 내용을 청와대 정진석 정무수석에게 전화로 통보했습니다.

야당은 오늘도 정 후보자의 사퇴를 요구하며 파상 공세에 나섰습니다.

민주당 이춘석 대변인은 정 후보자가 민정수석으로 있던 시절 총리실의 민간인 사찰이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보고됐다는 일부 언론 보도를 언급하며 정동기 내정자는 절대로 감사원장이 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자유선진당 이회창 대표도 대통령의 측근인 정동기 후보자가 감사원장에 임명된다면 감사원의 독립성이 훼손될 수 있다며 정 후보자에 대한 지명 철회를 촉구했습니다.

KBS 뉴스 송창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