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곡성 터미널서 90대 노인 버스에 치여 숨져
입력 2011.01.10 (14:27) 사회
오늘 오전 8시 쯤 전남 곡성군 옥과면 버스 터미널 주차장에서 92살 조모 할머니가 58살 서모 씨가 운전하던 버스에 치여 숨졌습니다.

경찰은 버스 운전자 서씨가 후진을 하던 중 차량 뒤에 있던 조 할머니를 발견하지 못해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 곡성 터미널서 90대 노인 버스에 치여 숨져
    • 입력 2011-01-10 14:27:54
    사회
오늘 오전 8시 쯤 전남 곡성군 옥과면 버스 터미널 주차장에서 92살 조모 할머니가 58살 서모 씨가 운전하던 버스에 치여 숨졌습니다.

경찰은 버스 운전자 서씨가 후진을 하던 중 차량 뒤에 있던 조 할머니를 발견하지 못해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