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1 AFC 아시안컵
‘지동원 최전방!’ 바레인전 필승 준비
입력 2011.01.10 (21:06) 수정 2011.01.10 (21:13) 스포츠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아시안컵 정상에 도전하는 축구대표팀이 내일 새벽, 첫 상대인 바레인과 맞붙습니다.



신예 지동원을 최전방에 내세워 산뜻한 첫 승을 거두겠단 계획입니다.



권재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왕의 귀환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51년 만의 아시아 정상에 도전하는 축구대표팀이 첫 경기 바레인전에 대한 모든 준비를 마쳤습니다.



신구의 조화를 이룬 베스트 11의 윤곽도 드러났습니다.




최전방에 지동원을 나서고, 박지성과 구차절, 이청용 등이 뒤를 받칩니다.



이영표와 이정수 곽태휘, 차두리가 뒷문을 걸어잠급니다.



지동원과 이청용, 구자철 등 이른바 젊은피들의 활약이 승리의 열쇠입니다.



<인터뷰> 이청용(축구 국가대표) : “유기적인 플레이 연습 많이 했다. 내일 경기 많은 골 기대해도 좋다”



바레인과의 역대 전적은 9승 4무 2패로 우리가 우세합니다.



피파랭킹을 비롯해 객관적인 전력에서 한 수위로 평가받지만, 바레인의 빠른 공격은 경계 대상입니다.



<인터뷰> 이정수(축구 국가대표) : “빠른 선수들에 대비해 중점적으로 수비 훈련했다”



한편, 일본이 요르단과 간신히 비기고, 사우디아라비아는 시리아에 져 체면을 구기는 등 아시안컵은 초반부터 이변이 속출하고 있습니다.



방심은 금물입니다.



한달 가까이 갈고 닦았던 기량을 그라운드에 쏟아붓는 일만 남았습니다.



도하에서 KBS 뉴스 권재민입니다.
  • ‘지동원 최전방!’ 바레인전 필승 준비
    • 입력 2011-01-10 21:06:03
    • 수정2011-01-10 21:13:33
    스포츠타임
<앵커 멘트>



아시안컵 정상에 도전하는 축구대표팀이 내일 새벽, 첫 상대인 바레인과 맞붙습니다.



신예 지동원을 최전방에 내세워 산뜻한 첫 승을 거두겠단 계획입니다.



권재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왕의 귀환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51년 만의 아시아 정상에 도전하는 축구대표팀이 첫 경기 바레인전에 대한 모든 준비를 마쳤습니다.



신구의 조화를 이룬 베스트 11의 윤곽도 드러났습니다.




최전방에 지동원을 나서고, 박지성과 구차절, 이청용 등이 뒤를 받칩니다.



이영표와 이정수 곽태휘, 차두리가 뒷문을 걸어잠급니다.



지동원과 이청용, 구자철 등 이른바 젊은피들의 활약이 승리의 열쇠입니다.



<인터뷰> 이청용(축구 국가대표) : “유기적인 플레이 연습 많이 했다. 내일 경기 많은 골 기대해도 좋다”



바레인과의 역대 전적은 9승 4무 2패로 우리가 우세합니다.



피파랭킹을 비롯해 객관적인 전력에서 한 수위로 평가받지만, 바레인의 빠른 공격은 경계 대상입니다.



<인터뷰> 이정수(축구 국가대표) : “빠른 선수들에 대비해 중점적으로 수비 훈련했다”



한편, 일본이 요르단과 간신히 비기고, 사우디아라비아는 시리아에 져 체면을 구기는 등 아시안컵은 초반부터 이변이 속출하고 있습니다.



방심은 금물입니다.



한달 가까이 갈고 닦았던 기량을 그라운드에 쏟아붓는 일만 남았습니다.



도하에서 KBS 뉴스 권재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스포츠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