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당도 정동기 후보자 ‘압박’…내일쯤 사퇴
입력 2011.01.10 (22:1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시청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전관예우와 과다한 변호사 수임료 시비에 휩싸인 정동기 감사원장 후보자의 사퇴가 임박한 것으로 보입니다.

야당은 물론 여당에서조차 압박이 가중되면서 이르면 내일중에라도 사퇴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첫 소식, 박태서 기자입니다.

<리포트>

종일 감사원장 후보자 사무실에 칩거했던 정동기 후보자, 사무실을 나서면서 조만간 거취를 표명할 계획임을 시사했습니다.

<녹취> 정동기 : (거취 결정했나요?입장 간단히 말씀?) "나중에 얘기할게요."

정 후보자는 특히 구체적인 시점을 못밖지는 않았지만 청문회까지 가지는 않겠다는 점도 분명히 했습니다.

<녹취> 정동기(감사원장 후보자) : "(청문회까지?) 그렇게까지 멀리 나갈 필요 없고요. (결정을 아직 안했다구요?) ....."

여권 내부에서는 정치권의 공세가 거센 상황에서 정 후보자가 당장 오늘 사퇴를 발표하기는 어려웠지만 이르면 내일중에라도 자진 사퇴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습니다.

낙마를 노리고 파상공세를 펴왔던 야당에 이어 국회 인준안 통과의 열쇠를 쥔 여당에서조차 사퇴요구가 나온 마당에 더 견디기가 어려워진 상황입니다.

하지만 정치권 등에서 제기한 여러 문제점들을 그대로 인정하는 모양새를 피하고 정후보자 개인이나 임명권자의 부담을 덜기 위해 하루 정도는 냉각기가 필요했다는 것입니다.

정치권과 여론의 향배를 예의주시하고 있는 청와대는 정 후보자의 거취 표명이 있을 때까지 공개 입장 표명은 자제한다는 방침입니다.

KBS 뉴스 박태서입니다.
  • 여당도 정동기 후보자 ‘압박’…내일쯤 사퇴
    • 입력 2011-01-10 22:12:21
    뉴스 9
<앵커 멘트>

시청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전관예우와 과다한 변호사 수임료 시비에 휩싸인 정동기 감사원장 후보자의 사퇴가 임박한 것으로 보입니다.

야당은 물론 여당에서조차 압박이 가중되면서 이르면 내일중에라도 사퇴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첫 소식, 박태서 기자입니다.

<리포트>

종일 감사원장 후보자 사무실에 칩거했던 정동기 후보자, 사무실을 나서면서 조만간 거취를 표명할 계획임을 시사했습니다.

<녹취> 정동기 : (거취 결정했나요?입장 간단히 말씀?) "나중에 얘기할게요."

정 후보자는 특히 구체적인 시점을 못밖지는 않았지만 청문회까지 가지는 않겠다는 점도 분명히 했습니다.

<녹취> 정동기(감사원장 후보자) : "(청문회까지?) 그렇게까지 멀리 나갈 필요 없고요. (결정을 아직 안했다구요?) ....."

여권 내부에서는 정치권의 공세가 거센 상황에서 정 후보자가 당장 오늘 사퇴를 발표하기는 어려웠지만 이르면 내일중에라도 자진 사퇴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습니다.

낙마를 노리고 파상공세를 펴왔던 야당에 이어 국회 인준안 통과의 열쇠를 쥔 여당에서조차 사퇴요구가 나온 마당에 더 견디기가 어려워진 상황입니다.

하지만 정치권 등에서 제기한 여러 문제점들을 그대로 인정하는 모양새를 피하고 정후보자 개인이나 임명권자의 부담을 덜기 위해 하루 정도는 냉각기가 필요했다는 것입니다.

정치권과 여론의 향배를 예의주시하고 있는 청와대는 정 후보자의 거취 표명이 있을 때까지 공개 입장 표명은 자제한다는 방침입니다.

KBS 뉴스 박태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