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동기 갈등, 선거 의식 힘 겨루기?
입력 2011.01.10 (22:1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동기 감사원장 후보자의 사퇴를 둘러싼 여당과 청와대간 기싸움의 배경은 뭘까요?

한나라당이 다가오는 각종 선거를 의식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송창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동기 후보자에 대한 야당 공세에 청와대는 법적으로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고수해 왔습니다.

반면 한나라당은 이른바 국민 정서법도 고려해야 하지만 청와대가 간과했다는 분위기가 우세했습니다.

이 같은 당청간 입장 차에는 무엇보다 오는 4월 재보선을 시작으로 본격화할 선거 정국의 민심을 한나라당이 의식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한나라당으로서는 선거 악재를 차단하는 게 급선무였고 이것이 정동기 후보자의 자진사퇴를 서둘러 촉구한 배경이라는 얘기입니다.

특히 지금 사퇴하지 않고 버티다간 현 정부의 권력누수가 더 심해질 것이라는 상황 인식도 한몫 했다는 분석입니다.

<녹취>원희룡(한나라당 사무총장) : "인준안 투표시 닥쳐 올 상황이 국정 수행에 더 큰 장애물이 될 수 있다."

또 야당이 민간인 불법사찰을 쟁점화하며 정국 주도권 확보에 나서려는 움직임도 변수가 됐다는게 대체적인 시각입니다.

<녹취>이춘석(민주당 대변인) : "청와대는 정동기 내정자의 지명을 철회하고 민간인 사찰사건에 대한 국정조사를 수용하라."

내년 총선과 대선을 앞둔 여야간 정국 주도권 확보 경쟁은 여당과 청와대간 긴장감을 더 높일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KBS뉴스 송창언입니다.
  • 정동기 갈등, 선거 의식 힘 겨루기?
    • 입력 2011-01-10 22:12:22
    뉴스 9
<앵커 멘트>

정동기 감사원장 후보자의 사퇴를 둘러싼 여당과 청와대간 기싸움의 배경은 뭘까요?

한나라당이 다가오는 각종 선거를 의식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송창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동기 후보자에 대한 야당 공세에 청와대는 법적으로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고수해 왔습니다.

반면 한나라당은 이른바 국민 정서법도 고려해야 하지만 청와대가 간과했다는 분위기가 우세했습니다.

이 같은 당청간 입장 차에는 무엇보다 오는 4월 재보선을 시작으로 본격화할 선거 정국의 민심을 한나라당이 의식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한나라당으로서는 선거 악재를 차단하는 게 급선무였고 이것이 정동기 후보자의 자진사퇴를 서둘러 촉구한 배경이라는 얘기입니다.

특히 지금 사퇴하지 않고 버티다간 현 정부의 권력누수가 더 심해질 것이라는 상황 인식도 한몫 했다는 분석입니다.

<녹취>원희룡(한나라당 사무총장) : "인준안 투표시 닥쳐 올 상황이 국정 수행에 더 큰 장애물이 될 수 있다."

또 야당이 민간인 불법사찰을 쟁점화하며 정국 주도권 확보에 나서려는 움직임도 변수가 됐다는게 대체적인 시각입니다.

<녹취>이춘석(민주당 대변인) : "청와대는 정동기 내정자의 지명을 철회하고 민간인 사찰사건에 대한 국정조사를 수용하라."

내년 총선과 대선을 앞둔 여야간 정국 주도권 확보 경쟁은 여당과 청와대간 긴장감을 더 높일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KBS뉴스 송창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