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GM, 3년 만에 슈퍼볼 광고에 복귀
입력 2011.01.12 (06:15) 수정 2011.01.12 (07:24) 국제
미국 최대의 자동차업체인 제너럴 모터스가 3년 만에 '슈퍼볼' 광고에 복귀했습니다.

슈퍼볼은 미 프로풋볼리그 챔피언 결정전으로, TV중계 프로그램의 30초짜리 광고가 3백만 달러를 호가할 정도로 홍보 효과가 큰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제너럴 모터스는 2009년 파산보호를 신청하면서 그동안 꾸준히 광고주로 참여해오던 슈퍼볼 중계에서 광고를 뺐으며, 지난해에도 경쟁업체인 크라이슬러가 슈퍼볼 광고에 복귀할 때 광고를 내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최근 미국 자동차 시장이 뚜렷한 회복세를 나타내고, 지난해 제너럴 모터스의 차량 판매실적이 4년 만에 세계 1위로 올라서는 것이 확실시되면서 슈퍼볼 광고에 다시 돌아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美 GM, 3년 만에 슈퍼볼 광고에 복귀
    • 입력 2011-01-12 06:15:17
    • 수정2011-01-12 07:24:50
    국제
미국 최대의 자동차업체인 제너럴 모터스가 3년 만에 '슈퍼볼' 광고에 복귀했습니다.

슈퍼볼은 미 프로풋볼리그 챔피언 결정전으로, TV중계 프로그램의 30초짜리 광고가 3백만 달러를 호가할 정도로 홍보 효과가 큰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제너럴 모터스는 2009년 파산보호를 신청하면서 그동안 꾸준히 광고주로 참여해오던 슈퍼볼 중계에서 광고를 뺐으며, 지난해에도 경쟁업체인 크라이슬러가 슈퍼볼 광고에 복귀할 때 광고를 내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최근 미국 자동차 시장이 뚜렷한 회복세를 나타내고, 지난해 제너럴 모터스의 차량 판매실적이 4년 만에 세계 1위로 올라서는 것이 확실시되면서 슈퍼볼 광고에 다시 돌아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