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남동부에 이어 북동부에 폭설
입력 2011.01.12 (06:19) 수정 2011.01.12 (07:24) 국제
미국 남동부 지역이 폭설과 강추위로 이틀째 마비된 가운데 북동부 지역에도 폭설이 내릴 것으로 예보되고 있습니다.
뉴잉글랜드 지방은 현지시간 11일부터 12일 사이에 최대 60㎝의 눈이 내릴 것으로 전망되고 있고, 뉴욕도 2주만에 다시 30㎝)정도의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되고 있습니다.

미 국립기상청은 메릴랜드와 델라웨어, 매사추세츠주, 뉴햄프셔 남부 지방에 폭설을 동반한 겨울추위가 엄습할 것이라며 겨울폭풍 주의보를 발령했습니다.

북동부 지역에 폭설이 내릴 경우 지난해 성탄절 연휴 직후의 항공대란이 재발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앞서 폭설 피해를 입고 있는 남동부 지역의 경우 아칸소주부터 노스캐롤라이나주까지 많은 지역에서 육상과 항공교통이 지장을 받고 있습니다.
  • 美 남동부에 이어 북동부에 폭설
    • 입력 2011-01-12 06:19:03
    • 수정2011-01-12 07:24:50
    국제
미국 남동부 지역이 폭설과 강추위로 이틀째 마비된 가운데 북동부 지역에도 폭설이 내릴 것으로 예보되고 있습니다.
뉴잉글랜드 지방은 현지시간 11일부터 12일 사이에 최대 60㎝의 눈이 내릴 것으로 전망되고 있고, 뉴욕도 2주만에 다시 30㎝)정도의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되고 있습니다.

미 국립기상청은 메릴랜드와 델라웨어, 매사추세츠주, 뉴햄프셔 남부 지방에 폭설을 동반한 겨울추위가 엄습할 것이라며 겨울폭풍 주의보를 발령했습니다.

북동부 지역에 폭설이 내릴 경우 지난해 성탄절 연휴 직후의 항공대란이 재발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앞서 폭설 피해를 입고 있는 남동부 지역의 경우 아칸소주부터 노스캐롤라이나주까지 많은 지역에서 육상과 항공교통이 지장을 받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