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꼴찌 상무, 강서브로 대한항공 격파
입력 2011.01.12 (07:05) 수정 2011.01.12 (07:2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올 시즌 프로배구는 이변이 속속 연출되면서 그 어느 때보다 뜨거운 한 해를 보내고 있는 것 같습니다.

네, 지난 월요일에도 삼성화재의 추락 등을 이야기했었는데 올 시즌 최대 이변이 일어났습니다.

만년 꼴찌팀 상무 신협이 선두 질주를 계속하던 대한항공을 꺾고 시즌 5승째를 거뒀습니다.

송재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최대 고비처였던 3세트, 상무의 마지막 득점 장면입니다.

끈질긴 수비와 투혼의 마무리까지, 불사조 상무의 정신이 고스란히 드러나고 있습니다.

대이변의 밑거름이 투혼이었다면 강서브는 승부의 실마리를 푼 열쇠였습니다.

무려 9개의 서브에이스를 대한항공 코트에 꽂아넣으며 상대의 기를 꺾었습니다.

올 시즌 최고의 위력을 보이는 강동진-양성만, 좌우 쌍포는 모두 43 득점을 합작하며 공격을 이끌었습니다.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았던 상무는 결국 3대 2의 올 시즌 최대 이변을 완성했습니다.

지난 시즌을 통틀어 3승이 고작이었던 상무는 벌써 5승을 거두며 4위까지 순위를 끌어올렸습니다.

<인터뷰> 최삼환 감독

여자부에선 현대건설이 GS칼텍스를 꺾고 5연승을 거두며 선두 독주 체제를 굳혀 갔습니다.

흥국생명은 도로공사를 제치고 2연패에서 벗어났습니다.

KBS 뉴스 송재혁입니다.
  • 꼴찌 상무, 강서브로 대한항공 격파
    • 입력 2011-01-12 07:05:00
    • 수정2011-01-12 07:27:53
    뉴스광장 1부
올 시즌 프로배구는 이변이 속속 연출되면서 그 어느 때보다 뜨거운 한 해를 보내고 있는 것 같습니다.

네, 지난 월요일에도 삼성화재의 추락 등을 이야기했었는데 올 시즌 최대 이변이 일어났습니다.

만년 꼴찌팀 상무 신협이 선두 질주를 계속하던 대한항공을 꺾고 시즌 5승째를 거뒀습니다.

송재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최대 고비처였던 3세트, 상무의 마지막 득점 장면입니다.

끈질긴 수비와 투혼의 마무리까지, 불사조 상무의 정신이 고스란히 드러나고 있습니다.

대이변의 밑거름이 투혼이었다면 강서브는 승부의 실마리를 푼 열쇠였습니다.

무려 9개의 서브에이스를 대한항공 코트에 꽂아넣으며 상대의 기를 꺾었습니다.

올 시즌 최고의 위력을 보이는 강동진-양성만, 좌우 쌍포는 모두 43 득점을 합작하며 공격을 이끌었습니다.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았던 상무는 결국 3대 2의 올 시즌 최대 이변을 완성했습니다.

지난 시즌을 통틀어 3승이 고작이었던 상무는 벌써 5승을 거두며 4위까지 순위를 끌어올렸습니다.

<인터뷰> 최삼환 감독

여자부에선 현대건설이 GS칼텍스를 꺾고 5연승을 거두며 선두 독주 체제를 굳혀 갔습니다.

흥국생명은 도로공사를 제치고 2연패에서 벗어났습니다.

KBS 뉴스 송재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