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절전형 전기난로, 알고보니 ‘전기 먹는 하마’
입력 2011.01.12 (08:11) 수정 2011.01.12 (08:20)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연일 이어지는 맹추위에 최근 절전형 전기난로가 인터넷과 홈쇼핑 등을 통해 불티나게 팔리고 있습니다.

그런데 실제로 사용해 보니 수십만 원씩 전기요금이 나와 소비자들의 불만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강규엽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한 달 동안 백만 대가 넘게 팔린 것으로 추정되는 이른바 '절전형' 전기난로입니다.

전기난로 광고 : "하루 8시간 한 달 내내 써도 사용료 LPG 한 통 값, 유류대비 최고 90%까지 난방비 절감..."

하루 8시간을 써도 전기요금이 8백 원 정도라는 광고는 난방비를 줄이려는 소비자들을 유혹하기에 충분했습니다.

하지만, 이 전기난로를 한 달 동안 사용한 소비자들은 전기요금이 수십만 원씩 늘었습니다.

<인터뷰> 이병모(피해 소비자) : "검침하는 사람이 가정집에서 요금이 이렇게 많이 나오냐고, 무슨 기계 돌리는 거 있냐고 그래서 저도 깜짝 놀랬죠."

문제의 전기난로를 측정해 보니 소비전력량이 천7백50와트시.

형광등 50여 개를 동시에 사용하는 것과 비슷한 수준입니다.

한 달에 7만 원 정도 전기요금을 내는 가정집에서 하루 8시간씩 이 난로를 사용할 경우 전력 사용량은 두 배로 증가하고 누진제가 적용돼 전기 요금은 다섯 배 이상 늘어납니다.

특히 전기난로를 강하게 틀 경우 가정집 전력 사용에 과부하가 걸릴 수도 있습니다.

<녹취> 판매업체 사장 : "가정집에서 약으로 쓰시라고, 강으로 쓰지 마시고요. (추운 데 사람들이 강으로 쓰죠?) 그러니까 강으로 쓰면 전원이 꺼져 버려요."

한파와 고유가 속에 어느 때보다 추운 올해 겨울. 말로만 절전형인 전기난로 탓에 서민들의 겨울은 더욱 춥게 느껴집니다.

KBS 뉴스 강규엽입니다.
  • 절전형 전기난로, 알고보니 ‘전기 먹는 하마’
    • 입력 2011-01-12 08:11:11
    • 수정2011-01-12 08:20:59
    뉴스광장
<앵커 멘트>

연일 이어지는 맹추위에 최근 절전형 전기난로가 인터넷과 홈쇼핑 등을 통해 불티나게 팔리고 있습니다.

그런데 실제로 사용해 보니 수십만 원씩 전기요금이 나와 소비자들의 불만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강규엽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한 달 동안 백만 대가 넘게 팔린 것으로 추정되는 이른바 '절전형' 전기난로입니다.

전기난로 광고 : "하루 8시간 한 달 내내 써도 사용료 LPG 한 통 값, 유류대비 최고 90%까지 난방비 절감..."

하루 8시간을 써도 전기요금이 8백 원 정도라는 광고는 난방비를 줄이려는 소비자들을 유혹하기에 충분했습니다.

하지만, 이 전기난로를 한 달 동안 사용한 소비자들은 전기요금이 수십만 원씩 늘었습니다.

<인터뷰> 이병모(피해 소비자) : "검침하는 사람이 가정집에서 요금이 이렇게 많이 나오냐고, 무슨 기계 돌리는 거 있냐고 그래서 저도 깜짝 놀랬죠."

문제의 전기난로를 측정해 보니 소비전력량이 천7백50와트시.

형광등 50여 개를 동시에 사용하는 것과 비슷한 수준입니다.

한 달에 7만 원 정도 전기요금을 내는 가정집에서 하루 8시간씩 이 난로를 사용할 경우 전력 사용량은 두 배로 증가하고 누진제가 적용돼 전기 요금은 다섯 배 이상 늘어납니다.

특히 전기난로를 강하게 틀 경우 가정집 전력 사용에 과부하가 걸릴 수도 있습니다.

<녹취> 판매업체 사장 : "가정집에서 약으로 쓰시라고, 강으로 쓰지 마시고요. (추운 데 사람들이 강으로 쓰죠?) 그러니까 강으로 쓰면 전원이 꺼져 버려요."

한파와 고유가 속에 어느 때보다 추운 올해 겨울. 말로만 절전형인 전기난로 탓에 서민들의 겨울은 더욱 춥게 느껴집니다.

KBS 뉴스 강규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