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법원, 잭슨 주치의 과실치사 혐의 재판 회부
입력 2011.01.12 (09:05) 수정 2011.01.12 (13:51) 해외연예
팝가수 마이클 잭슨의 사망 당시 주치의였던 콘래드 머리가 과실치사 혐의로 정식 재판에 회부됐습니다.

미국 로스앤젤레스 카운티 법원은 주치의인 머리를 과실치사 혐의로 재판에 부칠만한 충분한 증거가 있다며 이 같이 결정했습니다.

만일 재판에서 머리의 과실치사 혐의가 유죄로 인정될 경우 징역 4년형을 선고받고 의사면허가 취소될 수 있습니다.
  • 美 법원, 잭슨 주치의 과실치사 혐의 재판 회부
    • 입력 2011-01-12 09:05:22
    • 수정2011-01-12 13:51:26
    해외연예
팝가수 마이클 잭슨의 사망 당시 주치의였던 콘래드 머리가 과실치사 혐의로 정식 재판에 회부됐습니다.

미국 로스앤젤레스 카운티 법원은 주치의인 머리를 과실치사 혐의로 재판에 부칠만한 충분한 증거가 있다며 이 같이 결정했습니다.

만일 재판에서 머리의 과실치사 혐의가 유죄로 인정될 경우 징역 4년형을 선고받고 의사면허가 취소될 수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