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구원왕’ 호프먼, MLB 18시즌 아듀!
입력 2011.01.12 (09:22) 연합뉴스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최다 세이브 기록(601개)을 가진 '구원왕' 트레버 호프먼(44.밀워키)이 그라운드를 떠난다.

메이저리그 공식 사이트인 MLB.com은 12일(한국시간) 호프먼이 18시즌의 맹활약을 마치고 은퇴한 뒤 친정 팀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로 돌아가서 구단 직원으로 일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MLB.com은 샌디에이고 구단은 13일 홈 구장인 펫코파크에서 공식 기자회견을 열고 관련 소식을 알리면서 호프먼의 새 보직도 공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호프먼은 MLB.com과 인터뷰에서 "이제 은퇴할 때가 됐다"라며 "나는 어느 정도 이상의 피칭을 해 줘야 하는데 이제는 그런 기량을 유지할 확신이 없다"라고 전했다.

1993년 플로리다에서 메이저리그에 발을 디딘 호프먼은 그해 샌디에이고 파드리스로 옮겨 마무리 투수로 화려한 경력을 쌓기 시작했다.

2009년 샌디에이고에서 밀워키로 옮긴 호프먼은 지난 시즌 10세이브를 올릴 때까지 18시즌 동안 총 601세이브를 작성하면서 평균자책점은 2.87을 남겼다.

특히 소속 팀이 월드시리즈에 오른 1998년에는 53세이브로 자신의 한 시즌 최다 세이브를 기록했다. 1998년과 2006년 리그 구원왕에 올랐고 올스타에는 7차례 뽑혔다.

역대 세이브 부문에서는 마리아노 리베라(뉴욕 양키스)가 호프먼에 이어 2위(559개)를 달리고 있다.
  • ‘구원왕’ 호프먼, MLB 18시즌 아듀!
    • 입력 2011-01-12 09:22:17
    연합뉴스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최다 세이브 기록(601개)을 가진 '구원왕' 트레버 호프먼(44.밀워키)이 그라운드를 떠난다.

메이저리그 공식 사이트인 MLB.com은 12일(한국시간) 호프먼이 18시즌의 맹활약을 마치고 은퇴한 뒤 친정 팀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로 돌아가서 구단 직원으로 일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MLB.com은 샌디에이고 구단은 13일 홈 구장인 펫코파크에서 공식 기자회견을 열고 관련 소식을 알리면서 호프먼의 새 보직도 공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호프먼은 MLB.com과 인터뷰에서 "이제 은퇴할 때가 됐다"라며 "나는 어느 정도 이상의 피칭을 해 줘야 하는데 이제는 그런 기량을 유지할 확신이 없다"라고 전했다.

1993년 플로리다에서 메이저리그에 발을 디딘 호프먼은 그해 샌디에이고 파드리스로 옮겨 마무리 투수로 화려한 경력을 쌓기 시작했다.

2009년 샌디에이고에서 밀워키로 옮긴 호프먼은 지난 시즌 10세이브를 올릴 때까지 18시즌 동안 총 601세이브를 작성하면서 평균자책점은 2.87을 남겼다.

특히 소속 팀이 월드시리즈에 오른 1998년에는 53세이브로 자신의 한 시즌 최다 세이브를 기록했다. 1998년과 2006년 리그 구원왕에 올랐고 올스타에는 7차례 뽑혔다.

역대 세이브 부문에서는 마리아노 리베라(뉴욕 양키스)가 호프먼에 이어 2위(559개)를 달리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