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매서운 추위 기승…빙판길 사고 주의
입력 2011.01.12 (10:04)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제 저녁 눈이 그친 이후 이번엔 매서운 추위가 또다시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중부 내륙과 산간지방은 영하 10도를 밑돌고 있습니다.

곳곳의 빙판길이 걱정인데요.

서울광장에 나가있는 중계차 연결합니다.

박대기 기자! 그곳 상황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기온이 크게 떨어진데다 바람까지 강하게 불면서 살을 에는 듯한 추위는 계속되고 있습니다.

시민들은 두꺼운 옷을 입고 몸을 웅크린 채 종종걸음을 치는 모습입니다.

중계차가 나와있는 서울광장 주변의 큰 도로에는 내린 눈이 모두 치워졌습니다.

하지만, 이면 도로를 중심으로 도로가 얼어붙은 곳이 많아 차량들은 조심스럽게 운행하고 있습니다.

지금 서울의 기온은 영하 10.6도, 여기에 바람까지 불면서 체감온도는 영하 16.8도까지 떨어졌습니다.

경기 북부와 동부 지역에는 한파 주의보가 내려진 상태입니다.

기상청은 오늘 서울과 경기 지역은 낮 기온도 영하 4도 안팎에 머물러 하루종일 추위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이에 따라 이면 도로와 인도에는 눈이 녹지 않은 채 얼어붙는 곳이 많을 것으로 보입니다.

보행 중에 미끄러지는 사고나 빙판길 교통사고에 주의하셔야겠습니다.

지금까지 서울광장에서 KBS 뉴스 박대기입니다.
  • 매서운 추위 기승…빙판길 사고 주의
    • 입력 2011-01-12 10:04:04
    930뉴스
<앵커 멘트>

어제 저녁 눈이 그친 이후 이번엔 매서운 추위가 또다시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중부 내륙과 산간지방은 영하 10도를 밑돌고 있습니다.

곳곳의 빙판길이 걱정인데요.

서울광장에 나가있는 중계차 연결합니다.

박대기 기자! 그곳 상황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기온이 크게 떨어진데다 바람까지 강하게 불면서 살을 에는 듯한 추위는 계속되고 있습니다.

시민들은 두꺼운 옷을 입고 몸을 웅크린 채 종종걸음을 치는 모습입니다.

중계차가 나와있는 서울광장 주변의 큰 도로에는 내린 눈이 모두 치워졌습니다.

하지만, 이면 도로를 중심으로 도로가 얼어붙은 곳이 많아 차량들은 조심스럽게 운행하고 있습니다.

지금 서울의 기온은 영하 10.6도, 여기에 바람까지 불면서 체감온도는 영하 16.8도까지 떨어졌습니다.

경기 북부와 동부 지역에는 한파 주의보가 내려진 상태입니다.

기상청은 오늘 서울과 경기 지역은 낮 기온도 영하 4도 안팎에 머물러 하루종일 추위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이에 따라 이면 도로와 인도에는 눈이 녹지 않은 채 얼어붙는 곳이 많을 것으로 보입니다.

보행 중에 미끄러지는 사고나 빙판길 교통사고에 주의하셔야겠습니다.

지금까지 서울광장에서 KBS 뉴스 박대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