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면세유값 급등…조업 포기한 어민 ‘한숨’
입력 2011.01.12 (10:04) 수정 2011.01.12 (10:12)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기름값 강세로 어업용 면세유 값도 치솟으면서 조업을 포기하는 어민들이 늘고 있습니다.

심지어 외상으로 면세유를 넣은 뒤 어획한 생선으로 갚는 어민도 있습니다.

김효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궂은 날씨 탓에 올해 들어 처음 조업에 나선 장몽실 씨는 면세유를 넣으려다 깜짝 놀랐습니다.

어업용 면세유 값이 며칠 새 15% 가까이 올랐기 때문입니다.

자금이 부족한 장 씨는 외상으로 면세유를 넣고, 조업에서 돌아와 돈 대신 생선으로 갚기로 했습니다.

<인터뷰> 장몽실(안강망 어선 갑판장) : "고기랑 물물교환하는 거죠. 면세유가...위판을 하면 현금을 떼 가니까.."

지난 2009년 2백 리터에 10만3천 원이던 면세유 값은 지난해 13만 원, 올해는 16만 원으로 급등했습니다.

서남해에서 열흘 이상 조업하는 안강망 어업의 경우 타격이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한번 조업을 나갈 때 들어가는 면세유는 600만원 가량. 전체 조업비의 3분의 2나 차지하면서 어민들의 부담이커지고 있습니다.

어민들은 어선 운항 속도를 40% 정도 낮추거나 어획량이 부진하면 곧바로 회항하는 등 기름 값을 줄이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성종(목포수협 면세유 담당) : " 당분간 국제유가가 높을 것으로 예상돼 면세유 가격도 유지될 것으로.."

국제유가의 고공행진이 이어지면서 면세유 값도 당분간 떨어지지 않을 것으로 전망돼 어민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효신입니다.
  • 면세유값 급등…조업 포기한 어민 ‘한숨’
    • 입력 2011-01-12 10:04:06
    • 수정2011-01-12 10:12:17
    930뉴스
<앵커 멘트>

기름값 강세로 어업용 면세유 값도 치솟으면서 조업을 포기하는 어민들이 늘고 있습니다.

심지어 외상으로 면세유를 넣은 뒤 어획한 생선으로 갚는 어민도 있습니다.

김효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궂은 날씨 탓에 올해 들어 처음 조업에 나선 장몽실 씨는 면세유를 넣으려다 깜짝 놀랐습니다.

어업용 면세유 값이 며칠 새 15% 가까이 올랐기 때문입니다.

자금이 부족한 장 씨는 외상으로 면세유를 넣고, 조업에서 돌아와 돈 대신 생선으로 갚기로 했습니다.

<인터뷰> 장몽실(안강망 어선 갑판장) : "고기랑 물물교환하는 거죠. 면세유가...위판을 하면 현금을 떼 가니까.."

지난 2009년 2백 리터에 10만3천 원이던 면세유 값은 지난해 13만 원, 올해는 16만 원으로 급등했습니다.

서남해에서 열흘 이상 조업하는 안강망 어업의 경우 타격이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한번 조업을 나갈 때 들어가는 면세유는 600만원 가량. 전체 조업비의 3분의 2나 차지하면서 어민들의 부담이커지고 있습니다.

어민들은 어선 운항 속도를 40% 정도 낮추거나 어획량이 부진하면 곧바로 회항하는 등 기름 값을 줄이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성종(목포수협 면세유 담당) : " 당분간 국제유가가 높을 것으로 예상돼 면세유 가격도 유지될 것으로.."

국제유가의 고공행진이 이어지면서 면세유 값도 당분간 떨어지지 않을 것으로 전망돼 어민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효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