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형오, ‘무상급식’ 아니라 ‘세금급식’ 비판
입력 2011.01.12 (10:51) 정치
김형오 전 국회의장이 서울시와 서울시의회가 논쟁을 벌이고 있는 '무상급식'과 관련해, '무상급식'이 아니라 '세금급식'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김형오 전 국회의장은 오늘 한나라당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공짜로 점심을 만들 수 있는 재주는 예수님이나 부처님이 아니고선 아무도 할 수 없다며 공짜 도시락은 결국 국민이 낸 아까운 세금으로 만들어지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표를 의식한 복지 포퓰리즘에 대해서는 엄중히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 김형오, ‘무상급식’ 아니라 ‘세금급식’ 비판
    • 입력 2011-01-12 10:51:35
    정치
김형오 전 국회의장이 서울시와 서울시의회가 논쟁을 벌이고 있는 '무상급식'과 관련해, '무상급식'이 아니라 '세금급식'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김형오 전 국회의장은 오늘 한나라당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공짜로 점심을 만들 수 있는 재주는 예수님이나 부처님이 아니고선 아무도 할 수 없다며 공짜 도시락은 결국 국민이 낸 아까운 세금으로 만들어지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표를 의식한 복지 포퓰리즘에 대해서는 엄중히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