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 “결단 높이 평가”…야 “국민의 심판”
입력 2011.01.12 (11:34) 수정 2011.01.12 (12:00) 정치

   정동기 감사원장 후보자가  후보직을 사퇴한 데 대해 여당은 정 후보자의 결단을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고 야당은 국민의 심판에 따른 결과라는 반응을 내놨습니다.

 


   한나라당 배은희 대변인은 논평에서 정 후보자 본인은  여러 가지 억울할 수도 있지만 대통령과 정부를 위해  용단을 내린 것으로 생각된다며 결단을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습니다.

 


   배 대변인은  한나라당은 앞으로도  더욱 국민 곁으로 다가가 국민의 눈높이에 맞추고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민주당 전현희 원내대변인은 정 후보자의 사퇴는 대통령의 측근 챙기기에 대한  국민의 심판이자 사필귀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전 원내대변인은  대통령은 중립성이 생명인 감사원장 인사에 측근을 챙긴 것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하고 청와대 인사 라인의 책임을 규명한 뒤 문책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자유선진당 박선영 대변인은 사필귀정이지만 때가 너무 늦었다며 이제라도 이 정권은 국민 무서운 줄 알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 여 “결단 높이 평가”…야 “국민의 심판”
    • 입력 2011-01-12 11:34:07
    • 수정2011-01-12 12:00:20
    정치

   정동기 감사원장 후보자가  후보직을 사퇴한 데 대해 여당은 정 후보자의 결단을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고 야당은 국민의 심판에 따른 결과라는 반응을 내놨습니다.

 


   한나라당 배은희 대변인은 논평에서 정 후보자 본인은  여러 가지 억울할 수도 있지만 대통령과 정부를 위해  용단을 내린 것으로 생각된다며 결단을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습니다.

 


   배 대변인은  한나라당은 앞으로도  더욱 국민 곁으로 다가가 국민의 눈높이에 맞추고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민주당 전현희 원내대변인은 정 후보자의 사퇴는 대통령의 측근 챙기기에 대한  국민의 심판이자 사필귀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전 원내대변인은  대통령은 중립성이 생명인 감사원장 인사에 측근을 챙긴 것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하고 청와대 인사 라인의 책임을 규명한 뒤 문책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자유선진당 박선영 대변인은 사필귀정이지만 때가 너무 늦었다며 이제라도 이 정권은 국민 무서운 줄 알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