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육·해·공군 ‘전투형 군대’ 육성 과제 제시
입력 2011.01.12 (13:46) 수정 2011.01.12 (13:53) 정치
육군과 해군 공군 등 각군 참모총장들은 오늘 계룡대에서 김관진 국방장관에게 전투형 군대 육성을 핵심으로 한 올해 업무 추진 계획을 보고했습니다.

육군은 전방 부대의 전투력 강화와 전력 보강과 함께 현장 지휘능력을 강화하고, 실전적 훈련 등으로 전투형 야전 부대를 만들겠다고 보고했습니다.

해군은 전투기량 우수자를 '참전사'로 선정해 우대하는 제도를 만들고 예하부대의 점검과 검열을 통합, 축소하고, 함장, 중.대대장 중심의 지휘 여건을 보장하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공군은 평시 비상대기 전력을 강화하고 적 도발 유형에 따른 대응계획을 보완할 것이라고 보고했습니다.

김관진 국방장관은 지금 당장 싸워 이길 수 있는 전투형 군대를 반드시 만들어 달라며 항시 교육훈련과 전투력 발휘에 대한 관심과 노력이 집중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 육·해·공군 ‘전투형 군대’ 육성 과제 제시
    • 입력 2011-01-12 13:46:10
    • 수정2011-01-12 13:53:12
    정치
육군과 해군 공군 등 각군 참모총장들은 오늘 계룡대에서 김관진 국방장관에게 전투형 군대 육성을 핵심으로 한 올해 업무 추진 계획을 보고했습니다.

육군은 전방 부대의 전투력 강화와 전력 보강과 함께 현장 지휘능력을 강화하고, 실전적 훈련 등으로 전투형 야전 부대를 만들겠다고 보고했습니다.

해군은 전투기량 우수자를 '참전사'로 선정해 우대하는 제도를 만들고 예하부대의 점검과 검열을 통합, 축소하고, 함장, 중.대대장 중심의 지휘 여건을 보장하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공군은 평시 비상대기 전력을 강화하고 적 도발 유형에 따른 대응계획을 보완할 것이라고 보고했습니다.

김관진 국방장관은 지금 당장 싸워 이길 수 있는 전투형 군대를 반드시 만들어 달라며 항시 교육훈련과 전투력 발휘에 대한 관심과 노력이 집중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