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는 3월까지 가계부채 종합대책 마련
입력 2011.01.12 (15:47) 경제
정부가 가계대출의 건전성을 높이기 위해 오는 3월까지 종합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금융위원회는 오늘 기획재정부와 금융감독원, 시중은행이 참여한 가운데 민관 합동 태스크포스 첫 회의를 열어 가계부채 연착륙 방안 마련에 착수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금융위는 가계대출 건전성 강화를 위해 장기.고정금리 활성화와 분할상환 대출 확대, 거치기간 연장 관행 축소 등을 집중 검토해 오는 3월쯤 종합대책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이와 함께 금융위는 상반기 안에 금융소비자보호법 제정안을 입법 예고하고 하반기중 국회에 제출하기로 했습니다.

정은보 금융위 금융정책국장은 여러 법에 산재한 금융상품 판매 규제와 분쟁조정, 금융교육 관련 규정을 단일법에 담아 소비자 보호를 일관되게 추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 오는 3월까지 가계부채 종합대책 마련
    • 입력 2011-01-12 15:47:05
    경제
정부가 가계대출의 건전성을 높이기 위해 오는 3월까지 종합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금융위원회는 오늘 기획재정부와 금융감독원, 시중은행이 참여한 가운데 민관 합동 태스크포스 첫 회의를 열어 가계부채 연착륙 방안 마련에 착수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금융위는 가계대출 건전성 강화를 위해 장기.고정금리 활성화와 분할상환 대출 확대, 거치기간 연장 관행 축소 등을 집중 검토해 오는 3월쯤 종합대책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이와 함께 금융위는 상반기 안에 금융소비자보호법 제정안을 입법 예고하고 하반기중 국회에 제출하기로 했습니다.

정은보 금융위 금융정책국장은 여러 법에 산재한 금융상품 판매 규제와 분쟁조정, 금융교육 관련 규정을 단일법에 담아 소비자 보호를 일관되게 추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