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옛 인천대 건물, 철거 대신 창업센터로 활용
입력 2011.01.12 (19:34)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인천시가 옛 인천대 건물을 철거하지 않고 창업센터로 활용하기로 했습니다.

청년들에게 아이디어로 도전할 수 있는 기회를 주고 제2의 벤처붐을 일으키겠다는 게 인천시의 구상입니다.

송명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인천대가 송도국제도시로 이전한 뒤 빈 건물로 방치된 옛 대학본관.

인천시는 이 건물을 철거하지 않고 재활용 하기로 했습니다.

이 곳에는 창업지원센터가 들어섭니다.

아이디어 하나만 가지고도 창업에 도전해 볼 수 있도록 청년들에게 기회를 주자는 취지에서 기획된 겁니다.

<인터뷰>홍준호(인천시 경제수도추진본부장) : "기존의 기술위주의 창업공간이 아니라 아이디어가 존중되는 젊은이들의 합동된 아이디어가 존중되는 그런 장소를 만들려 합니다."

인천시는 500명의 예비 창업자를 선발한 뒤 아이디어가 사업계획이 되고 창업으로 이어지는 전 과정을 지원할 계획입니다.

인천시는 창업지원센터를 중심으로 주변 공단과 연구기관을 연계해 제2의 벤처붐을 일으킬 '스마트 타운'을 조성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통해 인천시는 2014년까지 5천개의 일자리를 만들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인천시는 건물 리모델링을 마치고 운영계획을 구체화해 오는 9월 창업지원센터를 개소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송명훈입니다.
  • 옛 인천대 건물, 철거 대신 창업센터로 활용
    • 입력 2011-01-12 19:34:12
    뉴스 7
<앵커 멘트>

인천시가 옛 인천대 건물을 철거하지 않고 창업센터로 활용하기로 했습니다.

청년들에게 아이디어로 도전할 수 있는 기회를 주고 제2의 벤처붐을 일으키겠다는 게 인천시의 구상입니다.

송명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인천대가 송도국제도시로 이전한 뒤 빈 건물로 방치된 옛 대학본관.

인천시는 이 건물을 철거하지 않고 재활용 하기로 했습니다.

이 곳에는 창업지원센터가 들어섭니다.

아이디어 하나만 가지고도 창업에 도전해 볼 수 있도록 청년들에게 기회를 주자는 취지에서 기획된 겁니다.

<인터뷰>홍준호(인천시 경제수도추진본부장) : "기존의 기술위주의 창업공간이 아니라 아이디어가 존중되는 젊은이들의 합동된 아이디어가 존중되는 그런 장소를 만들려 합니다."

인천시는 500명의 예비 창업자를 선발한 뒤 아이디어가 사업계획이 되고 창업으로 이어지는 전 과정을 지원할 계획입니다.

인천시는 창업지원센터를 중심으로 주변 공단과 연구기관을 연계해 제2의 벤처붐을 일으킬 '스마트 타운'을 조성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통해 인천시는 2014년까지 5천개의 일자리를 만들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인천시는 건물 리모델링을 마치고 운영계획을 구체화해 오는 9월 창업지원센터를 개소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송명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