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입학사정관제 신입생 ‘사후관리 의무화’ 검토
입력 2011.01.16 (11:03) 사회
입학사정관제로 선발된 KAIST 신입생이 학업 부담으로 자살한 사건을 계기로, 교육과학기술부가 입학사정관제로 들어온 신입생의 관리 체제를 점검하기로 했습니다.

교과부 관계자는 "올해 입학사정관제 지원사업부터 대상 대학을 선정할 때 입학생 관리 프로그램의 운영 현황을 새롭게 반영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교과부는 입학사정관제 지원 대상을 선정하는 평가 지표에 사후관리 프로그램 운영 여부를 포함시켜 인센티브나 불이익을 주는 방안, 또는 사후관리 프로그램을 아예 선정 대학들의 `의무 집행사항'으로 명시하는 방안 등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교과부는 입학사정관제 정착을 위해 이 제도를 운용하는 주요 대학을 선정해 매년 예산을 지원하며, 올해는 총 60개 대학에 3백 51억원을 줄 계획입니다.
  • 입학사정관제 신입생 ‘사후관리 의무화’ 검토
    • 입력 2011-01-16 11:03:49
    사회
입학사정관제로 선발된 KAIST 신입생이 학업 부담으로 자살한 사건을 계기로, 교육과학기술부가 입학사정관제로 들어온 신입생의 관리 체제를 점검하기로 했습니다.

교과부 관계자는 "올해 입학사정관제 지원사업부터 대상 대학을 선정할 때 입학생 관리 프로그램의 운영 현황을 새롭게 반영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교과부는 입학사정관제 지원 대상을 선정하는 평가 지표에 사후관리 프로그램 운영 여부를 포함시켜 인센티브나 불이익을 주는 방안, 또는 사후관리 프로그램을 아예 선정 대학들의 `의무 집행사항'으로 명시하는 방안 등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교과부는 입학사정관제 정착을 위해 이 제도를 운용하는 주요 대학을 선정해 매년 예산을 지원하며, 올해는 총 60개 대학에 3백 51억원을 줄 계획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