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골드만삭스 “페이스북 투자, 해외투자자로 국한”
입력 2011.01.18 (05:57) 국제
미국의 소셜네트워크 사이트 페이스북에 대한 사모 투자자를 모집 중인 골드만삭스가 해외 투자자로만 자격을 제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골드만삭스는 월스트리트저널에 보낸 성명에서 언론의 관심이 과도해 미국법에 따라 미국 내에서 사모투자를 적절하게 완료할 수 있는 수준을 벗어난다는 결론에 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투자자와 언론의 높은 관심으로 인해 감독 당국의 규제를 받게 될 가능성을 우려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 골드만삭스 “페이스북 투자, 해외투자자로 국한”
    • 입력 2011-01-18 05:57:15
    국제
미국의 소셜네트워크 사이트 페이스북에 대한 사모 투자자를 모집 중인 골드만삭스가 해외 투자자로만 자격을 제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골드만삭스는 월스트리트저널에 보낸 성명에서 언론의 관심이 과도해 미국법에 따라 미국 내에서 사모투자를 적절하게 완료할 수 있는 수준을 벗어난다는 결론에 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투자자와 언론의 높은 관심으로 인해 감독 당국의 규제를 받게 될 가능성을 우려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