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선우, 연봉 회복 ‘4억 원에 재계약’
입력 2011.01.18 (08:17) 연합뉴스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의 토종 에이스 김선우(34)가 4억원에 이번 시즌 연봉 재계약을 마쳤다.



두산은 18일 김선우가 지난해보다 5천만원(14.3%) 오른 4억원에 재계약해 대상자 47명 가운데 외야수 유재웅을 제외한 모든 선수와 협상을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4억원은 김선우가 2008년 두산 입단할 때 자신이 기록한 팀 역대 최고 투수 연봉 타이다. 김선우는 4억원을 받은 뒤 부진한 탓에 2009년 3억2천만원으로 깎였다가 지난해 3억5천만원으로 조금 회복했다.



김선우는 지난 시즌 팀에서 가장 많은 28차례 선발로 나서 토종 투수 가운데 최다인 13승(6패)에 평균자책점 4.02를 남기는 등 한국 무대 데뷔 후 가장 좋은 성적을 거뒀다.



새롭게 준비한 구종인 변형 체인지업을 장착해 구위가 한층 다양해진 김선우는 16차례나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3자책점 이하)를 펼쳤다. 덕분에 팀 내 투수 연봉 고과 1위를 차지했다.



아울러 두산은 지난해 타율 0.321에 홈런 22개, 타점 82개를 남긴 1루수 골든글러브 수상자 최준석(28)과 1억6천200만원에 재계약했다. 최준석의 연봉은 지난해보다 5천700만원(54.3%) 인상됐다.



또 지난 시즌 홀드 1위(8승 4패 23홀드, 평균자책점 1.73)에 오르는 등 불펜을 잘 지킨 정재훈(31)은 2억200만원에 사인했다. 인상액은 6천200만원(44.3%)이다.



이어 지난해 외야수 부문 골든글러브를 차지한 이종욱(31)은 1억9천200만원에 협상을 끝내 지난해보다 3천만원 올랐다. 내야수 손시헌(31)도 2억200만원에 재계약을 마쳤다.
  • 김선우, 연봉 회복 ‘4억 원에 재계약’
    • 입력 2011-01-18 08:17:01
    연합뉴스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의 토종 에이스 김선우(34)가 4억원에 이번 시즌 연봉 재계약을 마쳤다.



두산은 18일 김선우가 지난해보다 5천만원(14.3%) 오른 4억원에 재계약해 대상자 47명 가운데 외야수 유재웅을 제외한 모든 선수와 협상을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4억원은 김선우가 2008년 두산 입단할 때 자신이 기록한 팀 역대 최고 투수 연봉 타이다. 김선우는 4억원을 받은 뒤 부진한 탓에 2009년 3억2천만원으로 깎였다가 지난해 3억5천만원으로 조금 회복했다.



김선우는 지난 시즌 팀에서 가장 많은 28차례 선발로 나서 토종 투수 가운데 최다인 13승(6패)에 평균자책점 4.02를 남기는 등 한국 무대 데뷔 후 가장 좋은 성적을 거뒀다.



새롭게 준비한 구종인 변형 체인지업을 장착해 구위가 한층 다양해진 김선우는 16차례나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3자책점 이하)를 펼쳤다. 덕분에 팀 내 투수 연봉 고과 1위를 차지했다.



아울러 두산은 지난해 타율 0.321에 홈런 22개, 타점 82개를 남긴 1루수 골든글러브 수상자 최준석(28)과 1억6천200만원에 재계약했다. 최준석의 연봉은 지난해보다 5천700만원(54.3%) 인상됐다.



또 지난 시즌 홀드 1위(8승 4패 23홀드, 평균자책점 1.73)에 오르는 등 불펜을 잘 지킨 정재훈(31)은 2억200만원에 사인했다. 인상액은 6천200만원(44.3%)이다.



이어 지난해 외야수 부문 골든글러브를 차지한 이종욱(31)은 1억9천200만원에 협상을 끝내 지난해보다 3천만원 올랐다. 내야수 손시헌(31)도 2억200만원에 재계약을 마쳤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