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혹독한 추위 속 동파사고 계속
입력 2011.01.18 (08:39) 수정 2011.01.19 (08:43)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밤사이 계속된 추위에 수도 계량기가 얼어 터지고 또 수리하는 작업이 계속됐습니다.

귀가를 서두른 사람들 덕에 거리는 일찍부터 한산해졌습니다.

변진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스티로폼 덮개를 벗겨 내자 강추위에 얼어 터진 수도 계량기가 나타납니다.

나사를 풀어 깨진 계량기를 분리하고, 새 계량기를 갈아끼우는데 불과 10여 분.

어제 하루 동안 동파한 계량기는 서울에서만 4천여 개를 넘어섰습니다.

<인터뷰> 김주성(서울 남부수도사업소) : "춥고 좀 그렇긴 한대, 시민분들께서 물 쓰는데 지장없이 생활할 수 있다면 저도 나름대로 보람을 느낍니다."

계량기 교체작업은 24시간 동안 이뤄지고 있습니다.

급수시설 동파로 불편을 겪었던 서울 중계동 아파트 2천 3백여 세대에서도 밤사이 복구작업이 진행돼 수도물 공급이 조금씩 이뤄지고 있습니다.

강추위가 덮친 거리는 귀가를 서두른 사람들 때문에 이른 시각부터 한산합니다.

식당과 술집은 일찍부터 문을 닫았고, 방학을 맞은 대학가 거리도 텅 비었습니다.

<인터뷰> 김수빈(대학생) : "진짜 너무 추운 것 같아요. 날씨가 살을 파고드는 게 너무 춥습니다. 정말 추워요."

오늘 아침에도 중부지방은 영하 10도 안팎의 강추위가 계속 되겠습니다.

KBS 뉴스 변진석입니다.
  • 혹독한 추위 속 동파사고 계속
    • 입력 2011-01-18 08:39:06
    • 수정2011-01-19 08:43:17
    뉴스광장
<앵커 멘트>

밤사이 계속된 추위에 수도 계량기가 얼어 터지고 또 수리하는 작업이 계속됐습니다.

귀가를 서두른 사람들 덕에 거리는 일찍부터 한산해졌습니다.

변진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스티로폼 덮개를 벗겨 내자 강추위에 얼어 터진 수도 계량기가 나타납니다.

나사를 풀어 깨진 계량기를 분리하고, 새 계량기를 갈아끼우는데 불과 10여 분.

어제 하루 동안 동파한 계량기는 서울에서만 4천여 개를 넘어섰습니다.

<인터뷰> 김주성(서울 남부수도사업소) : "춥고 좀 그렇긴 한대, 시민분들께서 물 쓰는데 지장없이 생활할 수 있다면 저도 나름대로 보람을 느낍니다."

계량기 교체작업은 24시간 동안 이뤄지고 있습니다.

급수시설 동파로 불편을 겪었던 서울 중계동 아파트 2천 3백여 세대에서도 밤사이 복구작업이 진행돼 수도물 공급이 조금씩 이뤄지고 있습니다.

강추위가 덮친 거리는 귀가를 서두른 사람들 때문에 이른 시각부터 한산합니다.

식당과 술집은 일찍부터 문을 닫았고, 방학을 맞은 대학가 거리도 텅 비었습니다.

<인터뷰> 김수빈(대학생) : "진짜 너무 추운 것 같아요. 날씨가 살을 파고드는 게 너무 춥습니다. 정말 추워요."

오늘 아침에도 중부지방은 영하 10도 안팎의 강추위가 계속 되겠습니다.

KBS 뉴스 변진석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