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파라과이 무장조직 경찰서 습격…4명 부상
입력 2011.01.18 (09:56) 국제
파라과이에서 무장 조직으로 추정되는 괴한이 경찰서를 습격해 경찰관 4명이 다쳤다고 EFE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지난 16일 밤 파라과이 콘셉시온 주 오르케타 시에서 극좌파 무장 게릴라 조직인 파라과이 국민군, EPP로 추정되는 괴한들이 사제 폭탄으로 경찰서를 공격해 경찰관 4명이 다쳤습니다.

파라과이 국민군은 이에 앞서 지난 주에도 파라과이 수도 아순시온에서 두 차례의 사제 폭탄 폭발 사건을 일으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파라과이 국민전선은, 지난 1990년대부터 활동을 시작해 최근 몇 년동안 세력이 커졌으며 6년 전에는 라울 쿠바스 전 파라과이 대통령의 친딸을 납치 살해했습니다.
  • 파라과이 무장조직 경찰서 습격…4명 부상
    • 입력 2011-01-18 09:56:02
    국제
파라과이에서 무장 조직으로 추정되는 괴한이 경찰서를 습격해 경찰관 4명이 다쳤다고 EFE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지난 16일 밤 파라과이 콘셉시온 주 오르케타 시에서 극좌파 무장 게릴라 조직인 파라과이 국민군, EPP로 추정되는 괴한들이 사제 폭탄으로 경찰서를 공격해 경찰관 4명이 다쳤습니다.

파라과이 국민군은 이에 앞서 지난 주에도 파라과이 수도 아순시온에서 두 차례의 사제 폭탄 폭발 사건을 일으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파라과이 국민전선은, 지난 1990년대부터 활동을 시작해 최근 몇 년동안 세력이 커졌으며 6년 전에는 라울 쿠바스 전 파라과이 대통령의 친딸을 납치 살해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