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튀니지, 집권당 반대 시위 속 새 내각 발표
입력 2011.01.18 (13:08) 수정 2011.01.19 (08:46)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대통령이 축출된 튀니지에서 옛 집권당의 새 정부 참여를 반대하며 시민들이 격렬하게 시위를 벌였습니다.

하지만 새로 발표된 새 정부 내각 명단에는 옛 집권당 인사가 많이 포함돼 있어 논란이 예상됩니다.

심인보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성난 군중들이 다시 거리로 나섰습니다.

쫓겨난 벤 알리 전 대통령의 권력 기반이던 옛 집권당 입헌민주연합이 새 정부에 참여하는 것을 반대하는 시위입니다.

벤 알리 전 대통령의 최측근이던 모함메드 간누치 총리는 정치범 전원 석방과 언론 자유 증진 등 대대적인 민주화 조처를 발표했습니다.

<녹취>모함메드 간누치(튀니지 총리): "새 정부는 표현의 자유를 실현하기 위해 모든 사회, 정치 구성원들과 대화를 시작할 것을 약속합니다."

그러나 간누치 총리가 발표한 새 내각의 핵심 요직에는 옛 집권당 인사가 상당수 유임돼 반정부 시위를 자극하는 새로운 불씨가 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녹취> 장종진(튀니지 한인회장): "내일이 고비일 것 같아요. 내일 또 시위가 있으면 혼란이 오지 않을까, 그렇죠."

튀니지 내무부는 최근 시위와 관련해 한 달 동안 모두 78명이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현지 교민 200여 명 가운데 8,90명은 이미 유럽이나 한국으로 피신했으며 나머지 교민들은 자택에서 사태의 추이를 지켜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 뉴스 심인보입니다.
  • 튀니지, 집권당 반대 시위 속 새 내각 발표
    • 입력 2011-01-18 13:08:43
    • 수정2011-01-19 08:46:46
    뉴스 12
<앵커 멘트>

대통령이 축출된 튀니지에서 옛 집권당의 새 정부 참여를 반대하며 시민들이 격렬하게 시위를 벌였습니다.

하지만 새로 발표된 새 정부 내각 명단에는 옛 집권당 인사가 많이 포함돼 있어 논란이 예상됩니다.

심인보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성난 군중들이 다시 거리로 나섰습니다.

쫓겨난 벤 알리 전 대통령의 권력 기반이던 옛 집권당 입헌민주연합이 새 정부에 참여하는 것을 반대하는 시위입니다.

벤 알리 전 대통령의 최측근이던 모함메드 간누치 총리는 정치범 전원 석방과 언론 자유 증진 등 대대적인 민주화 조처를 발표했습니다.

<녹취>모함메드 간누치(튀니지 총리): "새 정부는 표현의 자유를 실현하기 위해 모든 사회, 정치 구성원들과 대화를 시작할 것을 약속합니다."

그러나 간누치 총리가 발표한 새 내각의 핵심 요직에는 옛 집권당 인사가 상당수 유임돼 반정부 시위를 자극하는 새로운 불씨가 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녹취> 장종진(튀니지 한인회장): "내일이 고비일 것 같아요. 내일 또 시위가 있으면 혼란이 오지 않을까, 그렇죠."

튀니지 내무부는 최근 시위와 관련해 한 달 동안 모두 78명이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현지 교민 200여 명 가운데 8,90명은 이미 유럽이나 한국으로 피신했으며 나머지 교민들은 자택에서 사태의 추이를 지켜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 뉴스 심인보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