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원투’ 손호범 아내 비키니 사진 룸살롱서 도용
입력 2011.01.18 (15:43) 연합뉴스
손씨 부부, 부산지검에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



그룹 ’원투’의 손호범씨 아내 백승혜씨가 온라인 쇼핑몰에 올린 백씨 비키니 사진을 부산의 한 룸살롱에서 호객용 전단에 사용한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손씨 부부는 18일 백씨 비키니 사진을 도용한 부산 서면의 모 룸살롱과 전단 제작업자를 명예훼손과 저작권법 위반 혐의로 최근 부산지검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미모의 백씨가 늘씬한 몸매를 과시한 이 사진은 백씨가 지난해 6월 자신이 운영하는 온라인 쇼핑몰 ’바비돌(www.babidoll.co.kr)’에 상품판매용으로 올려 세간의 화제가 됐었다.



그런데 문제의 룸살롱이 이 사진을 홍보용 전단지에 무단으로 게재한 뒤 부산 서면 일대 전봇대 등에 마구 부착해 명예를 훼손했다는 것이다.



손씨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아내의 비키니 사진이 룸살롱 전단에 실리는 바람에 아내가 마치 접대부처럼 비치게 돼 큰 충격을 받았다"면서 "아내와 같은 피해자가 더 나오지 않도록 관련자를 엄벌에 처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손씨는 또 "지난해 12월 중순께 팬들과 아내의 쇼핑몰 이용자들로부터 관련 제보를 받아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면서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밝혔다.



부산지검은 손씨 부부로부터 고소장을 접수해 관할 부산진경찰서에 배당했고, 부산진경찰서는 조만간 룸살롱 업주 등을 소환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 ‘원투’ 손호범 아내 비키니 사진 룸살롱서 도용
    • 입력 2011-01-18 15:43:52
    연합뉴스
손씨 부부, 부산지검에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



그룹 ’원투’의 손호범씨 아내 백승혜씨가 온라인 쇼핑몰에 올린 백씨 비키니 사진을 부산의 한 룸살롱에서 호객용 전단에 사용한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손씨 부부는 18일 백씨 비키니 사진을 도용한 부산 서면의 모 룸살롱과 전단 제작업자를 명예훼손과 저작권법 위반 혐의로 최근 부산지검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미모의 백씨가 늘씬한 몸매를 과시한 이 사진은 백씨가 지난해 6월 자신이 운영하는 온라인 쇼핑몰 ’바비돌(www.babidoll.co.kr)’에 상품판매용으로 올려 세간의 화제가 됐었다.



그런데 문제의 룸살롱이 이 사진을 홍보용 전단지에 무단으로 게재한 뒤 부산 서면 일대 전봇대 등에 마구 부착해 명예를 훼손했다는 것이다.



손씨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아내의 비키니 사진이 룸살롱 전단에 실리는 바람에 아내가 마치 접대부처럼 비치게 돼 큰 충격을 받았다"면서 "아내와 같은 피해자가 더 나오지 않도록 관련자를 엄벌에 처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손씨는 또 "지난해 12월 중순께 팬들과 아내의 쇼핑몰 이용자들로부터 관련 제보를 받아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면서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밝혔다.



부산지검은 손씨 부부로부터 고소장을 접수해 관할 부산진경찰서에 배당했고, 부산진경찰서는 조만간 룸살롱 업주 등을 소환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