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페일린 “‘피의 비방’ 용어에 문제 없다”
입력 2011.01.18 (15:45) 국제
세라 페일린 미 알래스카 전 주지사가 애리조나 주 총격사건을 자신의 독설에 연관시킨 데 대해 '피의 비방'이라고 반박해 논란이 거세지자, 페일린은 자신의 용어 선택에 문제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페일린 전 주지사는 '피의 비방'과 관련해 문제가 불거진 뒤 처음으로 가진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피의 비방'은 분명히 중상모략을 의미한다며 현재의 상황이 정확하게 바로 그 경우라고 말했습니다.

또, 애리조나 주에서 발생한 비극적인 총격사건을 빌미삼아 거침없는 정치토론이 위축돼서는 안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페일린 전 주지사는 총격사건 나흘 만에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8분짜리 동영상에서 참사 원인을 '정치적 독설' 탓으로 돌린 언론 등을 겨냥해 증오와 폭력을 조장하는 '피의 비방'을 지어내지 말라고 촉구한 바 있습니다.
  • 페일린 “‘피의 비방’ 용어에 문제 없다”
    • 입력 2011-01-18 15:45:01
    국제
세라 페일린 미 알래스카 전 주지사가 애리조나 주 총격사건을 자신의 독설에 연관시킨 데 대해 '피의 비방'이라고 반박해 논란이 거세지자, 페일린은 자신의 용어 선택에 문제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페일린 전 주지사는 '피의 비방'과 관련해 문제가 불거진 뒤 처음으로 가진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피의 비방'은 분명히 중상모략을 의미한다며 현재의 상황이 정확하게 바로 그 경우라고 말했습니다.

또, 애리조나 주에서 발생한 비극적인 총격사건을 빌미삼아 거침없는 정치토론이 위축돼서는 안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페일린 전 주지사는 총격사건 나흘 만에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8분짜리 동영상에서 참사 원인을 '정치적 독설' 탓으로 돌린 언론 등을 겨냥해 증오와 폭력을 조장하는 '피의 비방'을 지어내지 말라고 촉구한 바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