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록적 한파에 자동차보험 ‘최악의 1월’
입력 2011.01.19 (06:16) 수정 2011.01.19 (13:32) 연합뉴스
일부 지역의 날씨가 수십 년 만의 최저 기온으로 떨어지는 기록적 한파가 이어지면서 손해보험사의 경영도 얼어붙었다.



19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혹한으로 자동차 배터리가 고장 나 시동이 안 걸리거나 연료가 얼어붙는 차량이 속출하면서 손보사들도 지난 주말부터 비상근무체제를 가동해야 했다.



삼성화재는 지난 17일 12만건에 달하는 고장 신고를 접수해 4만4천여건의 긴급출동서비스를 제공해야 했다. 이는 삼성화재 역사상 최다 출동건수다.



현대해상, 동부화재 등 다른 대형 손보사들도 한파가 절정을 이뤘던 16~17일에는 하루 2만건이 넘는 출동서비스를 제공했다.



보통 15분 이내에 사고 현장에 도착하던 긴급출동서비스도 한 시간 가까이 걸려 고객들의 항의가 빗발치기도 했다.



손보사 관계자는 "긴급출동을 기다리느라 몸살을 앓았다며 치료비를 요구하거나, 서비스를 받지 못해 인근 카센터를 고가에 이용해야 했다며 손해배상을 청구한 고객까지 있다"고 전했다.



이번 주 중순을 넘기며 혹한이 다소 수그러들었지만 손보사들은 이달 손해율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손해율은 고객이 낸 보험료 중 보험금으로 지급되는 비율로, 손해율이 높을수록 자동차보험 부문의 적자도 커진다.



손보사들은 지난해 10월 82.5%, 11월 86.5%, 12월 90.5%로 석 달 연속 치솟았던 손해율이 이달 들어서는 상당폭 낮아질 것으로 기대했다. 그러나 이번 한파는 그 기대마저 꺾어놓았다.



만약 이달 손해율이 85%를 넘게 되면 역대 최고였던 2000년 1월 기록(85.0%)을 뛰어넘어 `최악의 1월’로 남게 될 전망이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만약 한파나 폭설이 한 번 더 닥치면 이달 손해율은 90%를 넘어갈 수도 있다"며 "손해율 개선은 다음 달을 기약해야 할 것 같다"고 한숨 지었다.
  • 기록적 한파에 자동차보험 ‘최악의 1월’
    • 입력 2011-01-19 06:16:56
    • 수정2011-01-19 13:32:49
    연합뉴스
일부 지역의 날씨가 수십 년 만의 최저 기온으로 떨어지는 기록적 한파가 이어지면서 손해보험사의 경영도 얼어붙었다.



19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혹한으로 자동차 배터리가 고장 나 시동이 안 걸리거나 연료가 얼어붙는 차량이 속출하면서 손보사들도 지난 주말부터 비상근무체제를 가동해야 했다.



삼성화재는 지난 17일 12만건에 달하는 고장 신고를 접수해 4만4천여건의 긴급출동서비스를 제공해야 했다. 이는 삼성화재 역사상 최다 출동건수다.



현대해상, 동부화재 등 다른 대형 손보사들도 한파가 절정을 이뤘던 16~17일에는 하루 2만건이 넘는 출동서비스를 제공했다.



보통 15분 이내에 사고 현장에 도착하던 긴급출동서비스도 한 시간 가까이 걸려 고객들의 항의가 빗발치기도 했다.



손보사 관계자는 "긴급출동을 기다리느라 몸살을 앓았다며 치료비를 요구하거나, 서비스를 받지 못해 인근 카센터를 고가에 이용해야 했다며 손해배상을 청구한 고객까지 있다"고 전했다.



이번 주 중순을 넘기며 혹한이 다소 수그러들었지만 손보사들은 이달 손해율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손해율은 고객이 낸 보험료 중 보험금으로 지급되는 비율로, 손해율이 높을수록 자동차보험 부문의 적자도 커진다.



손보사들은 지난해 10월 82.5%, 11월 86.5%, 12월 90.5%로 석 달 연속 치솟았던 손해율이 이달 들어서는 상당폭 낮아질 것으로 기대했다. 그러나 이번 한파는 그 기대마저 꺾어놓았다.



만약 이달 손해율이 85%를 넘게 되면 역대 최고였던 2000년 1월 기록(85.0%)을 뛰어넘어 `최악의 1월’로 남게 될 전망이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만약 한파나 폭설이 한 번 더 닥치면 이달 손해율은 90%를 넘어갈 수도 있다"며 "손해율 개선은 다음 달을 기약해야 할 것 같다"고 한숨 지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