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산업 피해 막아라! 민간 건물도 ‘강제 절전’
입력 2011.01.19 (07:14) 수정 2011.01.19 (08:4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강추위 속 전력 수요가 급증하는 가운데, 정부가 민간 건물까지 사실상의 강제절전을 하기로 했습니다.

에너지를 많이 쓰는 전국의 4백여 곳이 대상입니다.

김태형 기자입니다.


<리포트>

추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정부는 오는 24일부터 다음달 18일까지 4주 동안 에너지를 많이 쓰는 건물 441곳에 대해 실내온도를 20℃ 이하로 제한하기로 했습니다.

대상 건물은 백화점과 대형마트 174개, 업무시설 113개, 교육시설 68개, 숙박시설 54개 등입니다.

정부는 이들 건물에 대해 실태 점검을 한 뒤 실내온도 20도 이하를 지키지 않는 건물에 대해서는 시정명령과 함께 3백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하기로 했습니다.

<인터뷰> 김정관(에너지자원실장) : "최근 예비전력이 404만까지 내려갔고, 안정적인 전력수급을 위해서 에너지 다소비 대형건물에 대해 이런 정책을 펴는겁니다."

수도권 전철도 전력 수요를 분산시키기 위해 오전 10시부터 두 시간 동안 운행 간격이 최대 3분까지 연장됩니다.

하지만 추위가 심해 시민들의 불편이 따를 것으로 우려됩니다.

<인터뷰> 장혜란(일산 장항동) : "1분도 추운데, 지금보다 열차가 더 늦게 오면 기다리는 입장에서는 춥고 짜증나고 그렇죠."

정부는 이와 함께 에너지를 많이 쓰는 가정에는 빨간색 전기고지서를 배달하는 이른바 레드카드 제도도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김태형입니다.
  • 산업 피해 막아라! 민간 건물도 ‘강제 절전’
    • 입력 2011-01-19 07:14:18
    • 수정2011-01-19 08:46:12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강추위 속 전력 수요가 급증하는 가운데, 정부가 민간 건물까지 사실상의 강제절전을 하기로 했습니다.

에너지를 많이 쓰는 전국의 4백여 곳이 대상입니다.

김태형 기자입니다.


<리포트>

추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정부는 오는 24일부터 다음달 18일까지 4주 동안 에너지를 많이 쓰는 건물 441곳에 대해 실내온도를 20℃ 이하로 제한하기로 했습니다.

대상 건물은 백화점과 대형마트 174개, 업무시설 113개, 교육시설 68개, 숙박시설 54개 등입니다.

정부는 이들 건물에 대해 실태 점검을 한 뒤 실내온도 20도 이하를 지키지 않는 건물에 대해서는 시정명령과 함께 3백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하기로 했습니다.

<인터뷰> 김정관(에너지자원실장) : "최근 예비전력이 404만까지 내려갔고, 안정적인 전력수급을 위해서 에너지 다소비 대형건물에 대해 이런 정책을 펴는겁니다."

수도권 전철도 전력 수요를 분산시키기 위해 오전 10시부터 두 시간 동안 운행 간격이 최대 3분까지 연장됩니다.

하지만 추위가 심해 시민들의 불편이 따를 것으로 우려됩니다.

<인터뷰> 장혜란(일산 장항동) : "1분도 추운데, 지금보다 열차가 더 늦게 오면 기다리는 입장에서는 춥고 짜증나고 그렇죠."

정부는 이와 함께 에너지를 많이 쓰는 가정에는 빨간색 전기고지서를 배달하는 이른바 레드카드 제도도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김태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