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추신수 ‘연봉 9배 껑충’ 대박 재계약
입력 2011.01.19 (07:57) 수정 2011.01.19 (12:00) 연합뉴스
추신수(29.클리블랜드 인디언스)가 연봉 조정으로 가지 않고 거액 몸값에 재계약했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인 MLB.com은 19일(한국시간) 추신수와 1년간 397만5천달러(한화 44억2천600만원)에 재계약했다고 전했다.



지난 시즌 메이저리그 연봉 하한선인 46만1천100달러를 받았던 추신수는 몸값이 9배가량 올랐다.



추신수는 지난 시즌 2년 연속 타율 3할을 때리면서 20홈런-20도루를 작성하는 등 최고의 활약을 펼쳤고 연봉 조정을 신청했으나 다음 달 2일부터 열릴 연봉 청문회에 가기 전에 극적으로 재계약에 성공했다.



이로써 추신수는 1천500만달러까지 받았던 박찬호(38.오릭스), 657만달러에 사인했던 김병현(32)에 이어 역대 메이저리그를 밟은 한국 선수 중 세 번째로 많은 금액을 받게 됐다.



2000년 시애틀과 계약해 미국 땅을 밟은 이래 추신수는 11년 만에 백만장자 반열에 올라 아메리칸 드림을 이뤘다.







미국 언론은 풀타임 3년을 채워 연봉 조정 자격을 얻은 추신수가 300~400만달러를 받을 것으로 예상했고 클리블랜드 구단은 400만달러에 근접하는 액수를 제시, 추신수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연봉 조정에 가면 이보다 더 높은 액수를 챙길 수도 있었지만 추신수는 구단과 얼굴 붉히는 일 없이 비교적 만족스러운 금액에 도장을 찍었다.



추신수와 에이전트인 스콧 보라스는 클리블랜드 구단의 장기 계약을 거부하고 1년마다 계약을 경신하는 방식을 택했다. 클리블랜드 구단 재정이 빈약해 메가톤급 계약을 이끌어 낼 수 없기 때문이다.



올해 포함 앞으로 3년간 클리블랜드에서 더 뛰어야 하는 추신수는 2013년 시즌이 끝난 뒤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대박을 노릴 것으로 점쳐진다.



FA 자격을 취득하기 전까지 추신수는 그해 성적을 기초로 연봉 조정 등을 통해 몸값을 꾸준히 높여갈 것으로 예상된다.



클리블랜드 구단 선수로는 최초로 2년 연속 타율 3할과 20홈런-20도루라는 진기록을 이룬 추신수는 인디언스는 물론 메이저리그를 대표하는 외야수로 자리매김했다.



또 지난해 광저우 아시안게임에 출전, 금메달을 따내면서 병역 혜택을 받아 ’블루칩’으로 입지를 강화했다.



크리스 안토네티 클리블랜드 단장은 "추신수는 대단한 선수로 우리 팀에서 계속 뛰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 추신수가 FA 자격을 따려면 앞으로 3년이나 남았다는 사실이 우리에겐 행운이었다. 추신수와 장기 계약을 성사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며 변함없는 신뢰를 보냈다.
  • 추신수 ‘연봉 9배 껑충’ 대박 재계약
    • 입력 2011-01-19 07:57:03
    • 수정2011-01-19 12:00:51
    연합뉴스
추신수(29.클리블랜드 인디언스)가 연봉 조정으로 가지 않고 거액 몸값에 재계약했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인 MLB.com은 19일(한국시간) 추신수와 1년간 397만5천달러(한화 44억2천600만원)에 재계약했다고 전했다.



지난 시즌 메이저리그 연봉 하한선인 46만1천100달러를 받았던 추신수는 몸값이 9배가량 올랐다.



추신수는 지난 시즌 2년 연속 타율 3할을 때리면서 20홈런-20도루를 작성하는 등 최고의 활약을 펼쳤고 연봉 조정을 신청했으나 다음 달 2일부터 열릴 연봉 청문회에 가기 전에 극적으로 재계약에 성공했다.



이로써 추신수는 1천500만달러까지 받았던 박찬호(38.오릭스), 657만달러에 사인했던 김병현(32)에 이어 역대 메이저리그를 밟은 한국 선수 중 세 번째로 많은 금액을 받게 됐다.



2000년 시애틀과 계약해 미국 땅을 밟은 이래 추신수는 11년 만에 백만장자 반열에 올라 아메리칸 드림을 이뤘다.







미국 언론은 풀타임 3년을 채워 연봉 조정 자격을 얻은 추신수가 300~400만달러를 받을 것으로 예상했고 클리블랜드 구단은 400만달러에 근접하는 액수를 제시, 추신수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연봉 조정에 가면 이보다 더 높은 액수를 챙길 수도 있었지만 추신수는 구단과 얼굴 붉히는 일 없이 비교적 만족스러운 금액에 도장을 찍었다.



추신수와 에이전트인 스콧 보라스는 클리블랜드 구단의 장기 계약을 거부하고 1년마다 계약을 경신하는 방식을 택했다. 클리블랜드 구단 재정이 빈약해 메가톤급 계약을 이끌어 낼 수 없기 때문이다.



올해 포함 앞으로 3년간 클리블랜드에서 더 뛰어야 하는 추신수는 2013년 시즌이 끝난 뒤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대박을 노릴 것으로 점쳐진다.



FA 자격을 취득하기 전까지 추신수는 그해 성적을 기초로 연봉 조정 등을 통해 몸값을 꾸준히 높여갈 것으로 예상된다.



클리블랜드 구단 선수로는 최초로 2년 연속 타율 3할과 20홈런-20도루라는 진기록을 이룬 추신수는 인디언스는 물론 메이저리그를 대표하는 외야수로 자리매김했다.



또 지난해 광저우 아시안게임에 출전, 금메달을 따내면서 병역 혜택을 받아 ’블루칩’으로 입지를 강화했다.



크리스 안토네티 클리블랜드 단장은 "추신수는 대단한 선수로 우리 팀에서 계속 뛰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 추신수가 FA 자격을 따려면 앞으로 3년이나 남았다는 사실이 우리에겐 행운이었다. 추신수와 장기 계약을 성사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며 변함없는 신뢰를 보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