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보육시설 ⅓ ‘부유세균’ 기준 초과
입력 2011.01.19 (11:35) 수정 2011.01.19 (12:31) 사회
어린이 보육시설의 1/3가량에서 공기 중의 세균이 기준치를 초과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습니다.

환경부는 지난해 11월부터 두 달 동안 전국의 대형 보육시설 가운데 25곳의 실내 공기를 조사한 결과 32%인 여덟 곳에서 부유세균이 기준치를 넘었다고 밝혔습니다.

부유세균은 먼지나 수증기에 붙어사는 세균으로 알레르기나 호흡기 질환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환경부는 어린이집의 경우 취사시설에서 나온 증기 등이 세균 번식을 쉽게 한 데다 계절적인 요인으로 환기를 자주 하지 않아 부유세균이 기준치를 넘은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환경부는 같은 기간 동안 조사한 전국의 대형 병원 58곳은 공기 중의 부유세균이 모두 기준치 이하였다고 밝혔습니다.
  • 보육시설 ⅓ ‘부유세균’ 기준 초과
    • 입력 2011-01-19 11:35:59
    • 수정2011-01-19 12:31:39
    사회
어린이 보육시설의 1/3가량에서 공기 중의 세균이 기준치를 초과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습니다.

환경부는 지난해 11월부터 두 달 동안 전국의 대형 보육시설 가운데 25곳의 실내 공기를 조사한 결과 32%인 여덟 곳에서 부유세균이 기준치를 넘었다고 밝혔습니다.

부유세균은 먼지나 수증기에 붙어사는 세균으로 알레르기나 호흡기 질환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환경부는 어린이집의 경우 취사시설에서 나온 증기 등이 세균 번식을 쉽게 한 데다 계절적인 요인으로 환기를 자주 하지 않아 부유세균이 기준치를 넘은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환경부는 같은 기간 동안 조사한 전국의 대형 병원 58곳은 공기 중의 부유세균이 모두 기준치 이하였다고 밝혔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