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발열 내의·전열기 소비자 피해주의보”
입력 2011.01.19 (12:00) 수정 2011.01.19 (12:30) 경제
공정거래위원회는 소비자 피해 상담 사례가 늘고 있는 발열내의와 전열기구 등에 대해 소비자피해주의보를 발령했습니다.

공정위는 최근 발열 내의가 인기를 끌고 있지만 광고와 달리 발열효과를 느끼지 못했다거나 염색 불량으로 얼룩이 생기는 등 소비자 피해 상담 사례가 지난해 230건 접수됐다고 밝혔습니다.

또 최근 홈쇼핑에서 판매되는 일부 전기히터가 가정용이 아닌 산업용으로 전력 사용량이 매우 많아 구매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공정위는 이밖에 소비자 상담 사례가 증가한 제수용품과 전자상거래, 방문판매와 성형수술, 택배서비스 등에도 소비자 피해주의보를 발령하고 국민생활 안정 차원에서 지속적으로 모니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발열 내의·전열기 소비자 피해주의보”
    • 입력 2011-01-19 12:00:44
    • 수정2011-01-19 12:30:08
    경제
공정거래위원회는 소비자 피해 상담 사례가 늘고 있는 발열내의와 전열기구 등에 대해 소비자피해주의보를 발령했습니다.

공정위는 최근 발열 내의가 인기를 끌고 있지만 광고와 달리 발열효과를 느끼지 못했다거나 염색 불량으로 얼룩이 생기는 등 소비자 피해 상담 사례가 지난해 230건 접수됐다고 밝혔습니다.

또 최근 홈쇼핑에서 판매되는 일부 전기히터가 가정용이 아닌 산업용으로 전력 사용량이 매우 많아 구매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공정위는 이밖에 소비자 상담 사례가 증가한 제수용품과 전자상거래, 방문판매와 성형수술, 택배서비스 등에도 소비자 피해주의보를 발령하고 국민생활 안정 차원에서 지속적으로 모니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