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르코지, 연설서 프랑스땅을 독일영토라고 실언
입력 2011.01.19 (15:54) 연합뉴스
니콜라 사르코지 대통령이 독일과 국경을 접한 프랑스 알자스 지방을 "독일 영토"라고 잘못 말하는 촌극을 빚었다.

사르코지 대통령은 18일 제2차 세계대전 말엽인 1944년 후반기에 나치 독일로부터 되찾은 알자스 지방의 한 마을을 방문, 농민단체를 대상으로 연설하던 중 "독일의 불공정한 농업분야 경쟁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이는 지금 내가 독일에 있어서 하는 말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사르코지 대통령은 이어 "나는 알자스에 있다"고 재빨리 수정했지만, 청중은 처음엔 웃었다가 나중에 야유를 보냈다.

알자스 지방은 17세기에 주민들 대부분은 독일어 사투리를 쓰지만 프랑스에 합병됐으며, 그 이래 여러차례 프랑스와 독일 사이를 오가며 주인이 바뀌었다.
  • 사르코지, 연설서 프랑스땅을 독일영토라고 실언
    • 입력 2011-01-19 15:54:26
    연합뉴스
니콜라 사르코지 대통령이 독일과 국경을 접한 프랑스 알자스 지방을 "독일 영토"라고 잘못 말하는 촌극을 빚었다.

사르코지 대통령은 18일 제2차 세계대전 말엽인 1944년 후반기에 나치 독일로부터 되찾은 알자스 지방의 한 마을을 방문, 농민단체를 대상으로 연설하던 중 "독일의 불공정한 농업분야 경쟁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이는 지금 내가 독일에 있어서 하는 말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사르코지 대통령은 이어 "나는 알자스에 있다"고 재빨리 수정했지만, 청중은 처음엔 웃었다가 나중에 야유를 보냈다.

알자스 지방은 17세기에 주민들 대부분은 독일어 사투리를 쓰지만 프랑스에 합병됐으며, 그 이래 여러차례 프랑스와 독일 사이를 오가며 주인이 바뀌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