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기초생활 수급자에 ‘불량 쌀’ 공급
입력 2011.01.19 (22:15) 수정 2011.01.19 (22:2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부가 기초생활 수급자들에게 공급하는 쌀 가운데 상당 부분이 밥을 지어먹기 어려울만큼 불량품인 것으로 KBS 취재결과 드러났습니다.



해마다 쌀이 남아돈다더니어떻게 된 일일까요?



박대기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기초생활수급자 등에게 공급되는 쌀, ’나라미’입니다.



매달 이 쌀을 지원받는 차상위계층 윤선경씨는 석달전부터 ’나라미’로 밥을 지을때마다 망설여집니다.



불량쌀을 그냥 먹어야할지 고민이 앞서기 때문입니다.



<녹취>윤선경(강원도 춘천시 후평동) : "쌀을 씻어서 이렇게 만져보면 쌀이 이렇게 완전히 부서지거든요."



기초생활 수급자인 노명희 씨는 정부가 주는 쌀은 으례 그러려니 아예 체념하고 있습니다.



<인터뷰>노명희(서울 하계동) : "푸석푸석하니 끈기가 하나도 없죠. 그런 거는 오래 묵은 거예요."



이 나라미로 방금 지은 밥입니다.



밥알이 잘게 부서져 떡처럼 변했습니다.



인근 마트에서 구입한 일반 쌀의 수분 함량은 밥을 짓기에 가장 적절한 상태인 16.3%, 반면 나라미의 수분 함량은 11.8퍼센트에 불과했습니다.



<녹취>도정 공장 관계자 : "완전히 말라버린 겁니다, 쌀이…. 엄청나게 마르다 보니까 물이 스며들면요, 순간적으로 불어 버려요."



정부는 이처럼 장기 비축을 위해 수분 함량을 잔뜩 낮춘 쌀을 기초생활 수급자용으로 공급한 것입니다.



<인터뷰>이한병(농림부 식량정책과) : "현재로서는 건조 벼 중심으로 수매를 하다보니까 일반 벼처럼 16%를 맞추기는 불가능하죠."



불량 쌀에 대한 민원이 잇따르자 정부는 뒤늦게 앞으로 공급하는 쌀의 수분 함량을 높이겠다고 밝혔지만 ’나라미’ 밥의 품질이 얼마나 개선될지는 미지수입니다.



KBS 뉴스 박대기입니다.
  • [단독] 기초생활 수급자에 ‘불량 쌀’ 공급
    • 입력 2011-01-19 22:15:42
    • 수정2011-01-19 22:26:31
    뉴스 9
<앵커 멘트>



정부가 기초생활 수급자들에게 공급하는 쌀 가운데 상당 부분이 밥을 지어먹기 어려울만큼 불량품인 것으로 KBS 취재결과 드러났습니다.



해마다 쌀이 남아돈다더니어떻게 된 일일까요?



박대기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기초생활수급자 등에게 공급되는 쌀, ’나라미’입니다.



매달 이 쌀을 지원받는 차상위계층 윤선경씨는 석달전부터 ’나라미’로 밥을 지을때마다 망설여집니다.



불량쌀을 그냥 먹어야할지 고민이 앞서기 때문입니다.



<녹취>윤선경(강원도 춘천시 후평동) : "쌀을 씻어서 이렇게 만져보면 쌀이 이렇게 완전히 부서지거든요."



기초생활 수급자인 노명희 씨는 정부가 주는 쌀은 으례 그러려니 아예 체념하고 있습니다.



<인터뷰>노명희(서울 하계동) : "푸석푸석하니 끈기가 하나도 없죠. 그런 거는 오래 묵은 거예요."



이 나라미로 방금 지은 밥입니다.



밥알이 잘게 부서져 떡처럼 변했습니다.



인근 마트에서 구입한 일반 쌀의 수분 함량은 밥을 짓기에 가장 적절한 상태인 16.3%, 반면 나라미의 수분 함량은 11.8퍼센트에 불과했습니다.



<녹취>도정 공장 관계자 : "완전히 말라버린 겁니다, 쌀이…. 엄청나게 마르다 보니까 물이 스며들면요, 순간적으로 불어 버려요."



정부는 이처럼 장기 비축을 위해 수분 함량을 잔뜩 낮춘 쌀을 기초생활 수급자용으로 공급한 것입니다.



<인터뷰>이한병(농림부 식량정책과) : "현재로서는 건조 벼 중심으로 수매를 하다보니까 일반 벼처럼 16%를 맞추기는 불가능하죠."



불량 쌀에 대한 민원이 잇따르자 정부는 뒤늦게 앞으로 공급하는 쌀의 수분 함량을 높이겠다고 밝혔지만 ’나라미’ 밥의 품질이 얼마나 개선될지는 미지수입니다.



KBS 뉴스 박대기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