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방학 성수기 ‘초저가 여행상품’ 주의보
입력 2011.01.21 (08:14) 수정 2011.01.21 (08:2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겨울방학을 맞아 해외여행 가시는 분들 많으실 텐데요.

여행상품 고르실 때 세심하게 따져 보지 않으면, 자칫 낭패를 겪을 수 있습니다.

김소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보름 전 한 여행사를 통해 유럽여행을 다녀온 최영례씨.

중학생 딸과 함께하는 첫 여행에 들떴던 마음도 잠시.

출발 나흘 만에 도착한 로마에서 낭패를 겪었습니다.

폭설을 동반한 강추위에 호텔 보일러가 가동되지 않아 사흘 내내 추위에 떨어야 했지만 별다른 대책을 마련해주지 않았습니다.

때문에 귀국 뒤 발에 생긴 동상으로 일주일 넘게 병원 치료를 받아야 했습니다.

40명이 넘는 일행에게 전달된 아침 식사도 케익과 우유 등이 전부였습니다.

관광중에는 현지 가이드가 안내하는 쇼핑센터에 끌려다니느라 식사도 제시간에 먹기 쉽지 않았습니다.

<인터뷰> 최영례(해외여행 소비자 피해) : "(거의 늦은 시간에 그것도 밤 10시 반, 11시가 다 돼서 저녁을 줍니다. 그걸 누가 먹겠습니까)"

최근 몇 년 새 해외여행을 가는 사람이 많아지면서 이와 관련한 소비자 분쟁도 부쩍 많아지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계약조건을 잘 살피는 것만이 피해를 막을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라고 말합니다.

<인터뷰> 이호걸(경남도 소비생활센터) : "(계약서에는 일정, 숙소 등이 명시가 되어 있는데 이걸 꼼꼼히 살피고 따져봐야 나중에 불만이 생겼을 때 구제가 가능합니다.)"

특히, 여행일정에 비해 지나치게 저렴한 '초저가' 상품일수록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 방학 성수기 ‘초저가 여행상품’ 주의보
    • 입력 2011-01-21 08:14:37
    • 수정2011-01-21 08:26:33
    뉴스광장
<앵커 멘트>

겨울방학을 맞아 해외여행 가시는 분들 많으실 텐데요.

여행상품 고르실 때 세심하게 따져 보지 않으면, 자칫 낭패를 겪을 수 있습니다.

김소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보름 전 한 여행사를 통해 유럽여행을 다녀온 최영례씨.

중학생 딸과 함께하는 첫 여행에 들떴던 마음도 잠시.

출발 나흘 만에 도착한 로마에서 낭패를 겪었습니다.

폭설을 동반한 강추위에 호텔 보일러가 가동되지 않아 사흘 내내 추위에 떨어야 했지만 별다른 대책을 마련해주지 않았습니다.

때문에 귀국 뒤 발에 생긴 동상으로 일주일 넘게 병원 치료를 받아야 했습니다.

40명이 넘는 일행에게 전달된 아침 식사도 케익과 우유 등이 전부였습니다.

관광중에는 현지 가이드가 안내하는 쇼핑센터에 끌려다니느라 식사도 제시간에 먹기 쉽지 않았습니다.

<인터뷰> 최영례(해외여행 소비자 피해) : "(거의 늦은 시간에 그것도 밤 10시 반, 11시가 다 돼서 저녁을 줍니다. 그걸 누가 먹겠습니까)"

최근 몇 년 새 해외여행을 가는 사람이 많아지면서 이와 관련한 소비자 분쟁도 부쩍 많아지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계약조건을 잘 살피는 것만이 피해를 막을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라고 말합니다.

<인터뷰> 이호걸(경남도 소비생활센터) : "(계약서에는 일정, 숙소 등이 명시가 되어 있는데 이걸 꼼꼼히 살피고 따져봐야 나중에 불만이 생겼을 때 구제가 가능합니다.)"

특히, 여행일정에 비해 지나치게 저렴한 '초저가' 상품일수록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