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광래호, 이란전 본격 대비
입력 2011.01.21 (13:06) 수정 2011.01.21 (13:3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아시안컵에 출전한 우리대표팀이 본격적인 이란전 준비에 들어갔습니다.



이른바 이란 킬러들이 이라전 승리의 선봉에 섭니다.



권재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축구대표팀은 이란전 경기시간에 맞춰 훈련을 실시했습니다.



인도전 이후 하루를 쉬었던 주전들도 모두 그라운드에서 땀을 흘렸습니다.



조광래 감독은 좁은 공간에서의 패스 훈련에 집중했습니다.



이란의 긴 패스를 이용한 역습 공격을 차단하기 위한 압박수비도 주문했습니다.



비공개 훈련때에는 무승부에 대비해 승부차기 훈련을 실시했습니다.



<인터뷰> 박지성 : "90분안에 이기면 좋지만, PK에서 이겨도 만족합니다."



이란전은 우승후보간의 맞대결로 조별리그때보다 공격수들의 높은 골결정력이 요구됩니다.



특히 남아공월드컵 두 차례 지역예선에서 골을 넣었던 박지성과, 아시안게임 3-4위전에서 극적인 역전드라마를 연출했던 구자철과 지동원 등 이른바 이란 킬러들에게 기대가 모아집니다.



<인터뷰>지동원 : "청소년대회, 아시안게임에서 골 넣은 기억이 있다 그 기억을 살려 이기도록 하겠다."



앞선 네차례 맞대결에서 승패를 나눴던 한국과 이란.



이번에야 말로 우리나라가 악연을 끊고 반드시 승리해야할 차례입니다.



도하에서 KBS 뉴스 권재민입니다.
  • 조광래호, 이란전 본격 대비
    • 입력 2011-01-21 13:06:38
    • 수정2011-01-21 13:30:03
    뉴스 12
<앵커 멘트>



아시안컵에 출전한 우리대표팀이 본격적인 이란전 준비에 들어갔습니다.



이른바 이란 킬러들이 이라전 승리의 선봉에 섭니다.



권재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축구대표팀은 이란전 경기시간에 맞춰 훈련을 실시했습니다.



인도전 이후 하루를 쉬었던 주전들도 모두 그라운드에서 땀을 흘렸습니다.



조광래 감독은 좁은 공간에서의 패스 훈련에 집중했습니다.



이란의 긴 패스를 이용한 역습 공격을 차단하기 위한 압박수비도 주문했습니다.



비공개 훈련때에는 무승부에 대비해 승부차기 훈련을 실시했습니다.



<인터뷰> 박지성 : "90분안에 이기면 좋지만, PK에서 이겨도 만족합니다."



이란전은 우승후보간의 맞대결로 조별리그때보다 공격수들의 높은 골결정력이 요구됩니다.



특히 남아공월드컵 두 차례 지역예선에서 골을 넣었던 박지성과, 아시안게임 3-4위전에서 극적인 역전드라마를 연출했던 구자철과 지동원 등 이른바 이란 킬러들에게 기대가 모아집니다.



<인터뷰>지동원 : "청소년대회, 아시안게임에서 골 넣은 기억이 있다 그 기억을 살려 이기도록 하겠다."



앞선 네차례 맞대결에서 승패를 나눴던 한국과 이란.



이번에야 말로 우리나라가 악연을 끊고 반드시 승리해야할 차례입니다.



도하에서 KBS 뉴스 권재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