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YG “빅뱅 공연 티켓예매에 100만명 몰려”
입력 2011.01.21 (14:50) 연합뉴스
인기그룹 빅뱅의 콘서트 티켓 예매에 100만 명이 몰렸다고 소속사인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가 21일 전했다.



YG는 "다음 달 25-27일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4만명 규모로 열릴 콘서트 '2011 빅 쇼(BIG SHOW)'의 티켓 예매에 100만 명이 몰렸다"며 "지난 18-20일 3차에 걸친 온라인 티켓 예매에 각각 25만 명, 30만 명, 45만 명이 접속해 치열한 예매 경쟁을 벌였다"고 말했다.



YG는 "빅뱅이 일본 등 아시아권에서 인기가 치솟으면서 국내 팬뿐 아니라 해외 팬들까지 예매에 가세해 그 어느 때보다 경쟁이 치열했다. 벌써부터 암표가 나돌고 있다"고 말했다.



빅뱅은 다음 달 24일 2년 만에 신보를 발표하고 그 다음 날부터 복귀 콘서트를 갖는다.



현재 빅뱅의 멤버들은 개별 활동 중으로, 지-드래곤과 탑은 듀엣 음반, 승리는 솔로 음반으로 활동 하고 있다.
  • YG “빅뱅 공연 티켓예매에 100만명 몰려”
    • 입력 2011-01-21 14:50:17
    연합뉴스
인기그룹 빅뱅의 콘서트 티켓 예매에 100만 명이 몰렸다고 소속사인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가 21일 전했다.



YG는 "다음 달 25-27일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4만명 규모로 열릴 콘서트 '2011 빅 쇼(BIG SHOW)'의 티켓 예매에 100만 명이 몰렸다"며 "지난 18-20일 3차에 걸친 온라인 티켓 예매에 각각 25만 명, 30만 명, 45만 명이 접속해 치열한 예매 경쟁을 벌였다"고 말했다.



YG는 "빅뱅이 일본 등 아시아권에서 인기가 치솟으면서 국내 팬뿐 아니라 해외 팬들까지 예매에 가세해 그 어느 때보다 경쟁이 치열했다. 벌써부터 암표가 나돌고 있다"고 말했다.



빅뱅은 다음 달 24일 2년 만에 신보를 발표하고 그 다음 날부터 복귀 콘서트를 갖는다.



현재 빅뱅의 멤버들은 개별 활동 중으로, 지-드래곤과 탑은 듀엣 음반, 승리는 솔로 음반으로 활동 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