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 시각 합참…인질 선원 21명 구출
입력 2011.01.21 (17:34) 수정 2011.01.21 (17:40)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삼호 주얼리호를 납치한 소말리아 해적을 소탕하기 위한 우리 해군의 군사 작전이 성공적으로 이뤄졌습니다.

인질로 잡혀 있던 한국인 8명을 포함한 선원 21명 모두 무사히 구출됐습니다.

국방부 중계차 연결합니다.

이영현 기자, 구출 작전 상황 다시한번 정리해 주시죠.

<리포트>

구출작전은 우리 시각으로 오늘 아침 9시 58분 현지시간으로는 새벽 4시 58분 부터 시작됐습니다.

사흘 전부터 인근에서 대기중이던 우리 해군의 구축함 최영함에서 위협 함포 사격을 실시하고 링스 헬기의 엄호하에 UDT 요원들이 보트를 이용해 삼호 주얼리호에 진입했습니다.

요원들은 4시간 58분 만에 해적들을 제압하고 인질로 잡혀 있던 8명의 한국인을 비롯한 21명의 선원 모두 구출했습니다.

선원들 가운데 선장1명이 복부에 총상을 입었으나 생명에 지장이 없는 상태로 미군 지원 헬기를 이용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또 이 과정에서 우리 군은 해적 8명을 사살하고 5명을 생포했습니다.

기관실등 50여개의 객실을 차례로 장악하는 과정에서 중무장한 해적들과 총격전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첫 작전은 지난 18일 있었습니다.

현지시각 오후 2시 51분 쯤 그러니까 우리시각 저녁 7시 51분 삼호 주얼리호를 납치한 해적들이 보트를 타고 또 다른 선박을 납치하려 이동하던 중 탐색중이던 우리 청해부대 링스헬기에 적발됐습니다.

우리 군은 정지를 시키기 위해 위협 사격을 가했으나 해적들은 배를 버리고 도망갔습니다.

이 사이 UDT 요원들이 보트를 이용해 삼호 주얼리호에 승선을 시도했으나 해적의 강력한 저항으로 부상하고 복귀했습니다.

부상자들은 오만 헬기를 이용해 인근 국가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1명은 치료중이며 2명은 치료를 마치고 호텔에서 안정 취하고 습니다.

최영함은 현재 삼호 주얼리호를 호위해서 안전지역까지 호송 중입니다.

최영함은 호송이 끝나는 대로 가장 가까운 군사항으로 가서 장비 물자 유류 등을 추가로 공급받을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국방부에서 KBS 이영현입니다.
  • 이 시각 합참…인질 선원 21명 구출
    • 입력 2011-01-21 17:34:40
    • 수정2011-01-21 17:40:54
    뉴스 5
<앵커 멘트>

삼호 주얼리호를 납치한 소말리아 해적을 소탕하기 위한 우리 해군의 군사 작전이 성공적으로 이뤄졌습니다.

인질로 잡혀 있던 한국인 8명을 포함한 선원 21명 모두 무사히 구출됐습니다.

국방부 중계차 연결합니다.

이영현 기자, 구출 작전 상황 다시한번 정리해 주시죠.

<리포트>

구출작전은 우리 시각으로 오늘 아침 9시 58분 현지시간으로는 새벽 4시 58분 부터 시작됐습니다.

사흘 전부터 인근에서 대기중이던 우리 해군의 구축함 최영함에서 위협 함포 사격을 실시하고 링스 헬기의 엄호하에 UDT 요원들이 보트를 이용해 삼호 주얼리호에 진입했습니다.

요원들은 4시간 58분 만에 해적들을 제압하고 인질로 잡혀 있던 8명의 한국인을 비롯한 21명의 선원 모두 구출했습니다.

선원들 가운데 선장1명이 복부에 총상을 입었으나 생명에 지장이 없는 상태로 미군 지원 헬기를 이용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또 이 과정에서 우리 군은 해적 8명을 사살하고 5명을 생포했습니다.

기관실등 50여개의 객실을 차례로 장악하는 과정에서 중무장한 해적들과 총격전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첫 작전은 지난 18일 있었습니다.

현지시각 오후 2시 51분 쯤 그러니까 우리시각 저녁 7시 51분 삼호 주얼리호를 납치한 해적들이 보트를 타고 또 다른 선박을 납치하려 이동하던 중 탐색중이던 우리 청해부대 링스헬기에 적발됐습니다.

우리 군은 정지를 시키기 위해 위협 사격을 가했으나 해적들은 배를 버리고 도망갔습니다.

이 사이 UDT 요원들이 보트를 이용해 삼호 주얼리호에 승선을 시도했으나 해적의 강력한 저항으로 부상하고 복귀했습니다.

부상자들은 오만 헬기를 이용해 인근 국가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1명은 치료중이며 2명은 치료를 마치고 호텔에서 안정 취하고 습니다.

최영함은 현재 삼호 주얼리호를 호위해서 안전지역까지 호송 중입니다.

최영함은 호송이 끝나는 대로 가장 가까운 군사항으로 가서 장비 물자 유류 등을 추가로 공급받을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국방부에서 KBS 이영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