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진으로 본 작전 당시 긴박했던 상황
입력 2011.01.21 (19:19)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작전 당시 긴박했던 상황을 엿볼 수 있는 현장 사진이 입수됐습니다.

양지우 기자가 사진으로 본 작전 당시 상황을 설명해 드립니다.

<리포트>

현지 시각 새벽 4시 58분.

여명과 함께 최영함에서 출발한 링스 헬기와 고속 단정 2척이 삼호 주얼리호 뒷쪽에서 접근합니다.

단정에 타고 있던 UDT 대원들이 삼호 주얼리호 선미쪽으로 올라갑니다.

오렌지색 구명 보트 바로 위로 보이는 선교를 향해 대원들이 총을 겨눈 채 계단을 올라갑니다.

선교는 해적들이 있는 곳으로 추정됐던 곳입니다.

선교에 도착한 대원들이 주위를 경계하며 돌입 준비에 들어갑니다.

선교 주변에는 링스 헬기가 해적들에게 위협 사격을 하면서 생긴 무수한 총탄 자국들이 보입니다.

선교에 돌입한 대원들이 해적을 제압하고 선원들을 구출해 냅니다.

주황색과 흰색 선원복을 입은 선원들이 몸을 숙인 채 선교를 빠져 나옵니다.

선교에 있던 해적이 완전 제압된 듯, 선원들이 먼 바다를 보며 안도의 한숨을 내쉬고 있습니다.

막바지에 접어 든 구출 작전, 생포된 해적 2명이 선교 앞에 꿇어 앉아 있습니다.

선교를 장악한 대원들은 이후 객실 50여 개 등을 샅샅이 수색해 남은 해적들을 완전 소탕하며 우리 시각으로 오후 3시쯤 작전을 마무리했습니다.

KBS 뉴스 양지우입니다.
  • 사진으로 본 작전 당시 긴박했던 상황
    • 입력 2011-01-21 19:19:21
    뉴스 7
<앵커 멘트>

작전 당시 긴박했던 상황을 엿볼 수 있는 현장 사진이 입수됐습니다.

양지우 기자가 사진으로 본 작전 당시 상황을 설명해 드립니다.

<리포트>

현지 시각 새벽 4시 58분.

여명과 함께 최영함에서 출발한 링스 헬기와 고속 단정 2척이 삼호 주얼리호 뒷쪽에서 접근합니다.

단정에 타고 있던 UDT 대원들이 삼호 주얼리호 선미쪽으로 올라갑니다.

오렌지색 구명 보트 바로 위로 보이는 선교를 향해 대원들이 총을 겨눈 채 계단을 올라갑니다.

선교는 해적들이 있는 곳으로 추정됐던 곳입니다.

선교에 도착한 대원들이 주위를 경계하며 돌입 준비에 들어갑니다.

선교 주변에는 링스 헬기가 해적들에게 위협 사격을 하면서 생긴 무수한 총탄 자국들이 보입니다.

선교에 돌입한 대원들이 해적을 제압하고 선원들을 구출해 냅니다.

주황색과 흰색 선원복을 입은 선원들이 몸을 숙인 채 선교를 빠져 나옵니다.

선교에 있던 해적이 완전 제압된 듯, 선원들이 먼 바다를 보며 안도의 한숨을 내쉬고 있습니다.

막바지에 접어 든 구출 작전, 생포된 해적 2명이 선교 앞에 꿇어 앉아 있습니다.

선교를 장악한 대원들은 이후 객실 50여 개 등을 샅샅이 수색해 남은 해적들을 완전 소탕하며 우리 시각으로 오후 3시쯤 작전을 마무리했습니다.

KBS 뉴스 양지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