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파 녹이는 V리그 ‘시청률도 대박’
입력 2011.01.22 (07:31) 수정 2011.01.22 (08:42) 연합뉴스
케이블 TV 스포츠 전문 채널에서 생중계하는 경기 시청률이 1%를 넘으면 '대박'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국내 최고 인기 스포츠인 프로야구도 지난 시즌 정규리그 케이블TV 평균 시청률은 0.85% 정도다.

그런데 프로배구가 요즘 수시로 1%를 돌파할 정도로 큰 인기를 끌고 있어서 화제다.

남자부 중하위권 팀인 상무신협과 우리캐피탈 경기(1월2일)의 시청률이 0.74%(이하 AGB닐슨미디어리서치 조사)를 넘는 등 남자부 웬만한 경기는 1%에 근접하고 있다.

2일 전통적인 라이벌 삼성화재와 현대캐피탈이 맞붙은 경기는 1.33%까지 나왔고 6일 LIG손보와 현대캐피탈의 경기의 시청률도 1.17%나 됐다.

프로 배구보다 훨씬 인기가 있던 프로 농구 경기의 요즘 평균 시청률이 0.1~0.3% 정도에 그치는 것과 비교하면 상승세가 더욱 뚜렷해진다.

프로배구는 지난 몇 년 동안 관중 수도 크게 늘었다. 지난해 전년 대비 12%가 증가한 31만7천명을 동원한 프로배구는 올해 아시안게임 탓에 개막이 늦어지면서 경기 수가 줄었지만, 관중 목표는 오히려 40만명으로 높였다.

실제로 1라운드에서만 5만445명을 모아 지난 시즌 3만7천329명을 훌쩍 넘어섰다. 증가율로 따지면 무려 35.1%나 된다.

최근 한파가 닥치면서 여러 스포츠가 관중 동원에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프로배구는 19일까지 이번 시즌 76경기에서 12만3천878명을 모았다. 역시 지난해 같은 경기를 치렀을 때 기록한 9만5천302명보다 30.0%가 늘었다.

이처럼 관중이 급증한 것은 무엇보다 경기 내용이 재미있기 때문이다. 남자부는 삼성화재-현대캐피탈의 양강체제가 무너지면서 대한항공, LIG손해보험, 우리캐피탈, KEPCO45, 상무신협이 향상된 기량을 보이면서 순위 경쟁이 치열해졌다.

여자부도 현대건설을 제외한 팀들이 혼전을 벌이면서 보는 즐거움을 주고 있다.

KOVO 관계자는 "결과를 예상할 수 없는 경기가 속출하면서 흥행에 성공하고 있다"라며 "와중에 새로운 라이벌, 천적이 생기면서 시선을 끌고 있다"라고 말했다.

여기에 팀마다 포진한 스타도 관중을 끌어들이는데 한몫하고 있다.. 박철우(삼성화재), 한선수(대한항공), 김요한(LIG손보) 등 기존 간판스타가 건재한 가운데 거포 문성민(현대캐피탈)이 복귀했다.

또 박준범(KEPCO45), 곽승석(대한항공), 김정환(우리캐피탈) 등 눈에 띄는 신인이 가세해 한층 열기를 더하고 있다.

아울러 여자부 도로공사가 구미를 떠나 성남에 새로 둥지를 틀었고 상무신협도 성남에 홈구장을 마련해 수도권 팬층이 늘어난 것도 백구의 인기에 불을 지핀 요인으로 지목된다.
  • 한파 녹이는 V리그 ‘시청률도 대박’
    • 입력 2011-01-22 07:31:57
    • 수정2011-01-22 08:42:58
    연합뉴스
케이블 TV 스포츠 전문 채널에서 생중계하는 경기 시청률이 1%를 넘으면 '대박'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국내 최고 인기 스포츠인 프로야구도 지난 시즌 정규리그 케이블TV 평균 시청률은 0.85% 정도다.

그런데 프로배구가 요즘 수시로 1%를 돌파할 정도로 큰 인기를 끌고 있어서 화제다.

남자부 중하위권 팀인 상무신협과 우리캐피탈 경기(1월2일)의 시청률이 0.74%(이하 AGB닐슨미디어리서치 조사)를 넘는 등 남자부 웬만한 경기는 1%에 근접하고 있다.

2일 전통적인 라이벌 삼성화재와 현대캐피탈이 맞붙은 경기는 1.33%까지 나왔고 6일 LIG손보와 현대캐피탈의 경기의 시청률도 1.17%나 됐다.

프로 배구보다 훨씬 인기가 있던 프로 농구 경기의 요즘 평균 시청률이 0.1~0.3% 정도에 그치는 것과 비교하면 상승세가 더욱 뚜렷해진다.

프로배구는 지난 몇 년 동안 관중 수도 크게 늘었다. 지난해 전년 대비 12%가 증가한 31만7천명을 동원한 프로배구는 올해 아시안게임 탓에 개막이 늦어지면서 경기 수가 줄었지만, 관중 목표는 오히려 40만명으로 높였다.

실제로 1라운드에서만 5만445명을 모아 지난 시즌 3만7천329명을 훌쩍 넘어섰다. 증가율로 따지면 무려 35.1%나 된다.

최근 한파가 닥치면서 여러 스포츠가 관중 동원에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프로배구는 19일까지 이번 시즌 76경기에서 12만3천878명을 모았다. 역시 지난해 같은 경기를 치렀을 때 기록한 9만5천302명보다 30.0%가 늘었다.

이처럼 관중이 급증한 것은 무엇보다 경기 내용이 재미있기 때문이다. 남자부는 삼성화재-현대캐피탈의 양강체제가 무너지면서 대한항공, LIG손해보험, 우리캐피탈, KEPCO45, 상무신협이 향상된 기량을 보이면서 순위 경쟁이 치열해졌다.

여자부도 현대건설을 제외한 팀들이 혼전을 벌이면서 보는 즐거움을 주고 있다.

KOVO 관계자는 "결과를 예상할 수 없는 경기가 속출하면서 흥행에 성공하고 있다"라며 "와중에 새로운 라이벌, 천적이 생기면서 시선을 끌고 있다"라고 말했다.

여기에 팀마다 포진한 스타도 관중을 끌어들이는데 한몫하고 있다.. 박철우(삼성화재), 한선수(대한항공), 김요한(LIG손보) 등 기존 간판스타가 건재한 가운데 거포 문성민(현대캐피탈)이 복귀했다.

또 박준범(KEPCO45), 곽승석(대한항공), 김정환(우리캐피탈) 등 눈에 띄는 신인이 가세해 한층 열기를 더하고 있다.

아울러 여자부 도로공사가 구미를 떠나 성남에 새로 둥지를 틀었고 상무신협도 성남에 홈구장을 마련해 수도권 팬층이 늘어난 것도 백구의 인기에 불을 지핀 요인으로 지목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