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치권, 소설가 박완서 씨 별세 애도
입력 2011.01.22 (11:38) 수정 2011.01.22 (12:50) 정치
정치권은 소설가 박완서씨 별세에 대해 한국 문학계의 큰 별이 졌다며 일제히 추도했습니다.

한나라당 배은희 대변인은 고인은 물질중심주의와 여성 억압에 대한 현실 묘사로 한국 문학의 한 획을 그었다며 고인의 작품들과 문학정신은 우리 곁에 영원히 남아 있을 것이라고 애도했습니다.

민주당 이춘석 대변인은 여러 사회갈등을 겪고 있는 현시대의 우리들은 고인이 추구했던 소중한 가치들을 다시 한번 새겨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자유선진당 박선영 대변인은 서민의 애환과 여성의 사회적 고충을 가장 친근한 언어로 호흡해 온 고인의 작품은 국민과 함께 살아 있을 것이라며 추도했습니다.
  • 정치권, 소설가 박완서 씨 별세 애도
    • 입력 2011-01-22 11:38:13
    • 수정2011-01-22 12:50:34
    정치
정치권은 소설가 박완서씨 별세에 대해 한국 문학계의 큰 별이 졌다며 일제히 추도했습니다.

한나라당 배은희 대변인은 고인은 물질중심주의와 여성 억압에 대한 현실 묘사로 한국 문학의 한 획을 그었다며 고인의 작품들과 문학정신은 우리 곁에 영원히 남아 있을 것이라고 애도했습니다.

민주당 이춘석 대변인은 여러 사회갈등을 겪고 있는 현시대의 우리들은 고인이 추구했던 소중한 가치들을 다시 한번 새겨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자유선진당 박선영 대변인은 서민의 애환과 여성의 사회적 고충을 가장 친근한 언어로 호흡해 온 고인의 작품은 국민과 함께 살아 있을 것이라며 추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