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간 끌기’ 선장 기지 빛났다
입력 2011.01.22 (14:3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번 구출작전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된 데에는 삼호 주얼리 호의 선장 석해균 씨의 기지가 큰 도움이 됐습니다.

생명이 위태로운 상황이었지만 침착한 대응이 돋보였습니다.

송창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해적들은 삼호 주얼리 호를 납치하자마자 가능한 빨리 소말리아 쪽으로 이동하라고 선장 석해균 씨를 압박했습니다.

그러나 석 선장은 최대한 공해상에 머물면서 청해부대의 작전 시간을 벌어주기 위해 기지를 발휘했습니다.

해적들의 감시 속에서 몰래 속도를 줄였고, 배를 지그재그로 운항했습니다.

또 이런 상황을 국제 상선 공통망을 통해 우리 군에게 알려왔습니다.

<녹취> 이성호(군사지원본부장) : "선장이 기지를 발휘해서 지그재그 기동으로 쉽게 가지 못하도록 통제를 했고, 필요한 첩보를 제공을 했습니다"

실제로 1차 작전 때 삼호 주얼리 호는 소말리아에서 1300여 Km 떨어져 있었지만 다음날에는 1600여 Km, 오히려 오만 쪽에 가까이 가 있었습니다.

석 선장은 또 1차 작전 때 "조타실에 이상이 있다"고 해적을 속여 운항을 멈추기도 했고, 해운사와의 통화에서 영어를 쓰는 가운데 간간이 우리말로 당시 상황을 전달했습니다.

<녹취> 손용호(삼호해운 대표) : "선장이 굉장히 침착하게 대응을 잘 해줘서 했는데...(통화는) 두번 정도 간단하게 했습니다"

이번 피랍 해결과정에서 큰 공을 세운 석해균 선장.

마지막 작전 과정에서 끝내 총상을 입었지만 지금은 안정을 찾은 상탭니다.

KBS 뉴스 송창언입니다.
  • ‘시간 끌기’ 선장 기지 빛났다
    • 입력 2011-01-22 14:34:07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이번 구출작전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된 데에는 삼호 주얼리 호의 선장 석해균 씨의 기지가 큰 도움이 됐습니다.

생명이 위태로운 상황이었지만 침착한 대응이 돋보였습니다.

송창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해적들은 삼호 주얼리 호를 납치하자마자 가능한 빨리 소말리아 쪽으로 이동하라고 선장 석해균 씨를 압박했습니다.

그러나 석 선장은 최대한 공해상에 머물면서 청해부대의 작전 시간을 벌어주기 위해 기지를 발휘했습니다.

해적들의 감시 속에서 몰래 속도를 줄였고, 배를 지그재그로 운항했습니다.

또 이런 상황을 국제 상선 공통망을 통해 우리 군에게 알려왔습니다.

<녹취> 이성호(군사지원본부장) : "선장이 기지를 발휘해서 지그재그 기동으로 쉽게 가지 못하도록 통제를 했고, 필요한 첩보를 제공을 했습니다"

실제로 1차 작전 때 삼호 주얼리 호는 소말리아에서 1300여 Km 떨어져 있었지만 다음날에는 1600여 Km, 오히려 오만 쪽에 가까이 가 있었습니다.

석 선장은 또 1차 작전 때 "조타실에 이상이 있다"고 해적을 속여 운항을 멈추기도 했고, 해운사와의 통화에서 영어를 쓰는 가운데 간간이 우리말로 당시 상황을 전달했습니다.

<녹취> 손용호(삼호해운 대표) : "선장이 굉장히 침착하게 대응을 잘 해줘서 했는데...(통화는) 두번 정도 간단하게 했습니다"

이번 피랍 해결과정에서 큰 공을 세운 석해균 선장.

마지막 작전 과정에서 끝내 총상을 입었지만 지금은 안정을 찾은 상탭니다.

KBS 뉴스 송창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