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생포 해적 처리 등 후속 대책 마련 중
입력 2011.01.22 (14:3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부는 삼호 주얼리호 선원들을 안전하게 구출했지만 또 일어날지 모르는 해적들의 우리 선박 납치에 대한 대책 마련에 착수했습니다.

생포한 해적 5명은 관련국들과 협의해 신병을 처리한다는 방침입니다.

곽희섭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삼호주얼리호 선원 구출 이후 이제는 우리나라 선박에 대한 해적들의 보복 납치가 걱정거립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위험지역을 운항하는 선박 안전 대책을 마련해 발표할 예정입니다.

해적 퇴치는 개별 국가가 아니라 국제 문제인 만큼 유엔과 국제해사기구, 아시아해적퇴치협정 등 국제 협력 프로그램에 적극 참여해 국제공조를 강화할 방침입니다.

오만에 급파된 외교부 대응팀은 장병이나 선원들에게 필요한 물품 등을 지원하고 선원들의 귀국 과정 등을 총괄합니다.

개별 선사들이 스스로 안전을 확보하는 자구책도 마련할 계획입니다.

위험 지역 운항 선박에는 보안 요원을 승선시키고 해적 침입에 대비해 선박 내 대피소 시설 강화를 의무화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해적 퇴치는 국제 연합 작전이 이뤄지고 있기 때문에 현재 1척뿐인 우리 해군 함정 증파는 고려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번에 생포된 해적 5명은 관련국들과 협의해 신병 처리 방침을 결정할 방침입니다.

우리나라로 이송해 국내법으로 처벌하는 방안과 현지의 제3국에 인계해 처벌하는 방안이 있습니다.

정부 관계자는 응분의 처벌을 받도록 해야 하는 만큼 신병을 쉽게 풀어주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곽희섭입니다.
  • 정부, 생포 해적 처리 등 후속 대책 마련 중
    • 입력 2011-01-22 14:34:13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정부는 삼호 주얼리호 선원들을 안전하게 구출했지만 또 일어날지 모르는 해적들의 우리 선박 납치에 대한 대책 마련에 착수했습니다.

생포한 해적 5명은 관련국들과 협의해 신병을 처리한다는 방침입니다.

곽희섭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삼호주얼리호 선원 구출 이후 이제는 우리나라 선박에 대한 해적들의 보복 납치가 걱정거립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위험지역을 운항하는 선박 안전 대책을 마련해 발표할 예정입니다.

해적 퇴치는 개별 국가가 아니라 국제 문제인 만큼 유엔과 국제해사기구, 아시아해적퇴치협정 등 국제 협력 프로그램에 적극 참여해 국제공조를 강화할 방침입니다.

오만에 급파된 외교부 대응팀은 장병이나 선원들에게 필요한 물품 등을 지원하고 선원들의 귀국 과정 등을 총괄합니다.

개별 선사들이 스스로 안전을 확보하는 자구책도 마련할 계획입니다.

위험 지역 운항 선박에는 보안 요원을 승선시키고 해적 침입에 대비해 선박 내 대피소 시설 강화를 의무화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해적 퇴치는 국제 연합 작전이 이뤄지고 있기 때문에 현재 1척뿐인 우리 해군 함정 증파는 고려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번에 생포된 해적 5명은 관련국들과 협의해 신병 처리 방침을 결정할 방침입니다.

우리나라로 이송해 국내법으로 처벌하는 방안과 현지의 제3국에 인계해 처벌하는 방안이 있습니다.

정부 관계자는 응분의 처벌을 받도록 해야 하는 만큼 신병을 쉽게 풀어주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곽희섭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