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삼호 주얼리호 선장 살랄라에서 치료 중
입력 2011.01.22 (17:19)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구출 과정에서 부상을 입은 삼호 주얼리호 선장은 오만 살랄라의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건강상태가 양호한 다른 선원들도 오만으로 향하고 있으며 조만간 귀국길에 오를 것으로 보입니다.



홍수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구출 작전 도중 다친 삼호 주얼리 호 석해균 선장은 현재 오만 살랄라의 병원에서 수술을 받은 뒤 안정을 되찾아가고 있습니다.



석해균 선장은 병원에 도착할 당시 배에 총상을 입어 출혈이 있었고, 왼쪽팔 등에도 골절상을 입은 채 온몸에 파편이 박혀 있었습니다.



병원 관계자는 석 선장이 당시 의식은 있었지만, 몸 상태는 심각했다면서 5시간 가까운 수술을 받은 뒤 집중 관리실로 옮겨졌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석 선장은 인공 호흡기에 의존해 호흡을 하고 있지만 일단 위험한 고비는 넘긴 것으로 보인다고 병원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외교통상부 직원들은 병원을 왕래하며 석 선장의 상태를 점검하고 있습니다.



한편 비교적 건강상태가 양호한 것으로 알려진 나머지 한국선원 7명은 삼호주얼리호로 오만으로 이동 중입니다.



빨라야 다음주 초쯤에나 수도 무스카트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들 선원들은 오만에서 간단한 건강 검진을 받은 뒤 귀국길에 오를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뉴스 홍수진입니다.
  • 삼호 주얼리호 선장 살랄라에서 치료 중
    • 입력 2011-01-22 17:19:14
    뉴스 5
<앵커 멘트>



구출 과정에서 부상을 입은 삼호 주얼리호 선장은 오만 살랄라의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건강상태가 양호한 다른 선원들도 오만으로 향하고 있으며 조만간 귀국길에 오를 것으로 보입니다.



홍수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구출 작전 도중 다친 삼호 주얼리 호 석해균 선장은 현재 오만 살랄라의 병원에서 수술을 받은 뒤 안정을 되찾아가고 있습니다.



석해균 선장은 병원에 도착할 당시 배에 총상을 입어 출혈이 있었고, 왼쪽팔 등에도 골절상을 입은 채 온몸에 파편이 박혀 있었습니다.



병원 관계자는 석 선장이 당시 의식은 있었지만, 몸 상태는 심각했다면서 5시간 가까운 수술을 받은 뒤 집중 관리실로 옮겨졌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석 선장은 인공 호흡기에 의존해 호흡을 하고 있지만 일단 위험한 고비는 넘긴 것으로 보인다고 병원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외교통상부 직원들은 병원을 왕래하며 석 선장의 상태를 점검하고 있습니다.



한편 비교적 건강상태가 양호한 것으로 알려진 나머지 한국선원 7명은 삼호주얼리호로 오만으로 이동 중입니다.



빨라야 다음주 초쯤에나 수도 무스카트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들 선원들은 오만에서 간단한 건강 검진을 받은 뒤 귀국길에 오를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뉴스 홍수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