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태극전사의 귀환’ 뜨겁게 환영
입력 2011.01.30 (20:04) 수정 2011.01.30 (20:05) 포토뉴스
차두리 때문이야? 인천공항 환영인파

2011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3위에 오른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차두리가 30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 수백명의 환영 인파에 둘러싸여 있다.

‘자랑스러운 캡틴 박이 왔다’
30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2011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을 3위로 마감한 대한민축구 축구 대표팀 주장 박지성(오른쪽)이 귀국하고 있다.
새 해결사 지동원 귀국
30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2011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을 3위로 마감한 대한민축구 축구 대표팀 지동원 등 선수들이 귀국하고 있다.
잘 싸운 기성용 귀국
30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2011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을 3위로 마감한 대한민축구 축구 대표팀 기성용이 귀국하고 있다.
차두리, 반가운 고국행
30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2011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을 3위로 마감한 대한민축구 축구 대표팀 차두리(오른쪽) 등 선수들이 귀국하고 있다.
열전 마감한 태극전사 귀향
30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2011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을 3위로 마감한 대한민축구 축구 대표팀 곽태휘(오른쪽), 염기훈 등 선수들이 입국하고 있다.
‘오늘 집에 갈 수 있을까?’
30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2011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을 3위로 마감한 대한민축구 축구 대표팀 선수들이 수백명의 팬들에 둘러싸인 채 귀국하고 있다.
태극전사 기다리는 인파
30일 인천국제공항에서 2011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3위에 오른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을 환영하기 위해 수백명의 팬들과 취재진이 기다리고 있다.
  • ‘태극전사의 귀환’ 뜨겁게 환영
    • 입력 2011-01-30 20:04:43
    • 수정2011-01-30 20:05:19
    포토뉴스

2011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3위에 오른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차두리가 30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 수백명의 환영 인파에 둘러싸여 있다.

2011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3위에 오른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차두리가 30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 수백명의 환영 인파에 둘러싸여 있다.

2011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3위에 오른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차두리가 30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 수백명의 환영 인파에 둘러싸여 있다.

2011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3위에 오른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차두리가 30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 수백명의 환영 인파에 둘러싸여 있다.

2011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3위에 오른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차두리가 30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 수백명의 환영 인파에 둘러싸여 있다.

2011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3위에 오른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차두리가 30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 수백명의 환영 인파에 둘러싸여 있다.

2011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3위에 오른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차두리가 30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 수백명의 환영 인파에 둘러싸여 있다.

2011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3위에 오른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차두리가 30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 수백명의 환영 인파에 둘러싸여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