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주영 복귀 69분 활약, 팀 무승부
입력 2011.01.31 (08:08) 연합뉴스
무릎 부상으로 2011 아시안컵 출전이 불발됐던 박주영(26.AS모나코)이 복귀전에서 선발 출전해 69분간 뛰었지만 팀은 무승부에 그쳤다.



박주영은 31일(이하 한국시간) 모나코 루이2세 경기장에서 열린 2010-2011 프랑스 리그1 21라운드 마르세유와 홈경기에서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출전해 후반 24분 무사 마주와 교체될 때까지 69분간 그라운드를 누볐다.



지난달 23일 소쇼와 19라운드 홈경기에서 시즌 6호골을 넣은 뒤 세리머니를 하다 무릎을 다쳤던 박주영은 한 달여 만의 복귀전에서 공격포인트를 기록하지는 못했지만 경기 내내 활발한 움직임으로 순조로운 회복을 알렸다.



모나코는 마르세유와 득점 없이 0-0으로 비겼다 .



리그1 20개 팀 중 19위로 내려앉아 있는 모나코는 승점 21(3승12무6패)로 18위 렌(5승7무9패.승점 22)과 격차를 다소나마 좁힌 것으로 위안을 삼아야 했다.



박주영은 이날 중앙과 좌우 측면을 오가면서 활발한 움직임을 보였지만 마땅한 슈팅 기회를 얻지 못해 팀을 강등권에서 건져 올리지는 못했다.



전반 14분 페널티지역 오른쪽 외곽에서 공을 이어받은 박주영은 오른발로 낮게 깔리는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대 왼쪽으로 크게 비켜가고 말았다.



박주영은 전반 32분 그레고리 라콩브에게 날카로운 패스를 찔러줬고 후반 23분에도 정면에서 공을 이어받았다가 수비수에 에워싸이자 동료에게 재치있는 패스를 내줬으나 득점으로 이어지지 못했다.



하지만 마르세유의 코너킥이나 프리킥 기회를 여러차례 헤딩 등으로 차단하는 등 경기 내내 공수를 넘나드는 등 활발하게 움직였다.



모나코는 5위에 올라 있는 강호 마르세유에 밀리지 않는 경기를 펼치고도 수차례 공격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최근 몽펠리에로부터 영입한 미드필더 그레고리 라콩브가 전반 종료 직전 우측 정면에서 일대일 단독 찬스를 잡아 슈팅을 때렸지만 골키퍼에 막힌 장면이 아쉬웠다.



지난 11일 성적 부진으로 기 라콩브(56) 감독을 경질하고 로랑 바니드(43) 감독에 지휘봉을 맡기는 강수를 둔 모나코는 지난 15일 AJ오세르와 20라운드를 1-1로 비긴 뒤 두 경기째 무승부를 이어가며 라콩브와 레알 마드리드에서 영입한 디아라 등 새로 영입한 선수들을 시험해 본 데에 만족해야 했다.
  • 박주영 복귀 69분 활약, 팀 무승부
    • 입력 2011-01-31 08:08:11
    연합뉴스
무릎 부상으로 2011 아시안컵 출전이 불발됐던 박주영(26.AS모나코)이 복귀전에서 선발 출전해 69분간 뛰었지만 팀은 무승부에 그쳤다.



박주영은 31일(이하 한국시간) 모나코 루이2세 경기장에서 열린 2010-2011 프랑스 리그1 21라운드 마르세유와 홈경기에서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출전해 후반 24분 무사 마주와 교체될 때까지 69분간 그라운드를 누볐다.



지난달 23일 소쇼와 19라운드 홈경기에서 시즌 6호골을 넣은 뒤 세리머니를 하다 무릎을 다쳤던 박주영은 한 달여 만의 복귀전에서 공격포인트를 기록하지는 못했지만 경기 내내 활발한 움직임으로 순조로운 회복을 알렸다.



모나코는 마르세유와 득점 없이 0-0으로 비겼다 .



리그1 20개 팀 중 19위로 내려앉아 있는 모나코는 승점 21(3승12무6패)로 18위 렌(5승7무9패.승점 22)과 격차를 다소나마 좁힌 것으로 위안을 삼아야 했다.



박주영은 이날 중앙과 좌우 측면을 오가면서 활발한 움직임을 보였지만 마땅한 슈팅 기회를 얻지 못해 팀을 강등권에서 건져 올리지는 못했다.



전반 14분 페널티지역 오른쪽 외곽에서 공을 이어받은 박주영은 오른발로 낮게 깔리는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대 왼쪽으로 크게 비켜가고 말았다.



박주영은 전반 32분 그레고리 라콩브에게 날카로운 패스를 찔러줬고 후반 23분에도 정면에서 공을 이어받았다가 수비수에 에워싸이자 동료에게 재치있는 패스를 내줬으나 득점으로 이어지지 못했다.



하지만 마르세유의 코너킥이나 프리킥 기회를 여러차례 헤딩 등으로 차단하는 등 경기 내내 공수를 넘나드는 등 활발하게 움직였다.



모나코는 5위에 올라 있는 강호 마르세유에 밀리지 않는 경기를 펼치고도 수차례 공격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최근 몽펠리에로부터 영입한 미드필더 그레고리 라콩브가 전반 종료 직전 우측 정면에서 일대일 단독 찬스를 잡아 슈팅을 때렸지만 골키퍼에 막힌 장면이 아쉬웠다.



지난 11일 성적 부진으로 기 라콩브(56) 감독을 경질하고 로랑 바니드(43) 감독에 지휘봉을 맡기는 강수를 둔 모나코는 지난 15일 AJ오세르와 20라운드를 1-1로 비긴 뒤 두 경기째 무승부를 이어가며 라콩브와 레알 마드리드에서 영입한 디아라 등 새로 영입한 선수들을 시험해 본 데에 만족해야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