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석 선장 밀양 고향마을 쾌유 기원
입력 2011.01.31 (10:00) 수정 2011.01.31 (16:38) 사회
아덴만 여명작전중 해적에게 총상을 입고 돌아온 삼호 주얼리호 석해균 선장의 고향 마을에 석 선장의 쾌유를 기원하는 현수막이 걸렸습니다.

석 선장의 고향인 경남 밀양시 무안면 고향마을에는 석 선정의 쾌유를 비는 현수막이 곳곳에 설치됐고 석 선장의 아버지 83살 석록식씨와 어머니 79살 손양자씨를 비롯해 가족과 주민들은 언론 보도를 예의주시하며 석 선장의 쾌유를 기원하고 있습니다.
  • 석 선장 밀양 고향마을 쾌유 기원
    • 입력 2011-01-31 10:00:18
    • 수정2011-01-31 16:38:19
    사회
아덴만 여명작전중 해적에게 총상을 입고 돌아온 삼호 주얼리호 석해균 선장의 고향 마을에 석 선장의 쾌유를 기원하는 현수막이 걸렸습니다.

석 선장의 고향인 경남 밀양시 무안면 고향마을에는 석 선정의 쾌유를 비는 현수막이 곳곳에 설치됐고 석 선장의 아버지 83살 석록식씨와 어머니 79살 손양자씨를 비롯해 가족과 주민들은 언론 보도를 예의주시하며 석 선장의 쾌유를 기원하고 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