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러 곡물 수출금지, 식량가격 폭등 직접 원인”
입력 2011.01.31 (18:35) 국제
최근 북아프리카 지역의 잇따른 소요 사태를 촉발한 것으로 알려진 식량 가격 폭등은 러시아가 곡물 수출을 금지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영국 텔레그래프 인터넷판은 전 세계적인 식량 가격 폭등의 직접적인 원인으로 러시아와 흑해 연안에 닥친 백30년 만의 가뭄을 꼽았습니다.

신문은 이 때문에 러시아가 식량 수출을 금지했고 여기에 몇몇 악재가 겹치면서 일부 국가들이 식량 사재기까지 하는 악순환이 빚어지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하지만 신문은 식량 가격 폭등이 이번 북아프리카와 아랍권 소요 사태의 근본 원인이라고 단정하기는 힘들다고 분석했습니다.
  • “러 곡물 수출금지, 식량가격 폭등 직접 원인”
    • 입력 2011-01-31 18:35:20
    국제
최근 북아프리카 지역의 잇따른 소요 사태를 촉발한 것으로 알려진 식량 가격 폭등은 러시아가 곡물 수출을 금지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영국 텔레그래프 인터넷판은 전 세계적인 식량 가격 폭등의 직접적인 원인으로 러시아와 흑해 연안에 닥친 백30년 만의 가뭄을 꼽았습니다.

신문은 이 때문에 러시아가 식량 수출을 금지했고 여기에 몇몇 악재가 겹치면서 일부 국가들이 식량 사재기까지 하는 악순환이 빚어지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하지만 신문은 식량 가격 폭등이 이번 북아프리카와 아랍권 소요 사태의 근본 원인이라고 단정하기는 힘들다고 분석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