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지성, 행복했던 태극마크 아듀!
입력 2011.01.31 (22:01) 수정 2011.01.31 (22:1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지성 선수가 국가대표 은퇴를  공식 선언했습니다.

 


박 선수가 너무나 행복했다고 밝힌 11년간의  대표선수 생활을 권재민 기자가 돌아봤습니다.



<리포트>



한국축구의 새로운 장을 열었던 2002년 한일 월드컵.



박지성에게 2002 월드컵은 11년간의 국가대표 생활중 가장 행복했습니다.



그 추억을 뒤로하고 박지성은 국가대표 은퇴를 공식 선언했습니다..



<녹취> 박지성 : "너무나 행복했고 꿈꾸웠던 국가대표 유니폼을 입어서 영광스러웠습니다."



지난 2000년 국가대표로 발탁된 뒤 첫 골을 터뜨렸던 마케도니아전.



그리고 세 번의 월드컵 본선 출전.



이번 아시안컵까지 A매치 100경기에서 13골 넣으며 박지성은 2000년대 한국축구의 최고 스타로 자리매김했습니다.



하지만 잦은부상때문에 한편으로는 후배들에게 기회를 주기위해 국가대표 유니폼을 벗었습니다.



<녹취> 박지성 : "개인적으로 봐도 물러나야 다른 선수들에게 기회가 오고 2014월드컵 준비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판단."



태극마크를 단 캡틴 박의 모습은 아쉽게도 볼수없지만 3-4년간은 유럽무대에서 소속팀을 위한 그의 활약은 계속됩니다.



KBS 뉴스 권재민입니다.

  • 박지성, 행복했던 태극마크 아듀!
    • 입력 2011-01-31 22:01:48
    • 수정2011-01-31 22:12:47
    뉴스 9

<앵커 멘트>



박지성 선수가 국가대표 은퇴를  공식 선언했습니다.

 


박 선수가 너무나 행복했다고 밝힌 11년간의  대표선수 생활을 권재민 기자가 돌아봤습니다.



<리포트>



한국축구의 새로운 장을 열었던 2002년 한일 월드컵.



박지성에게 2002 월드컵은 11년간의 국가대표 생활중 가장 행복했습니다.



그 추억을 뒤로하고 박지성은 국가대표 은퇴를 공식 선언했습니다..



<녹취> 박지성 : "너무나 행복했고 꿈꾸웠던 국가대표 유니폼을 입어서 영광스러웠습니다."



지난 2000년 국가대표로 발탁된 뒤 첫 골을 터뜨렸던 마케도니아전.



그리고 세 번의 월드컵 본선 출전.



이번 아시안컵까지 A매치 100경기에서 13골 넣으며 박지성은 2000년대 한국축구의 최고 스타로 자리매김했습니다.



하지만 잦은부상때문에 한편으로는 후배들에게 기회를 주기위해 국가대표 유니폼을 벗었습니다.



<녹취> 박지성 : "개인적으로 봐도 물러나야 다른 선수들에게 기회가 오고 2014월드컵 준비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판단."



태극마크를 단 캡틴 박의 모습은 아쉽게도 볼수없지만 3-4년간은 유럽무대에서 소속팀을 위한 그의 활약은 계속됩니다.



KBS 뉴스 권재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